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집단면역 '코로나 이전으로' 뜻 아냐…면역우산 펼치는 개념"

등록 2021.09.15 15:13: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백신 1차 접종률 67.3%…집단면역 형성 기대↑
"마스크·거리두기 없는 상황 뜻한다면 어려울 것"
성인 80%·고령 90% 접종 시 전파·중증 예방 가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1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문화체육센터에 마련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를 찾은 시민들이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12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60세 이상 고령층 포함 18세 이상 성인 가운데 75%가 1회 이상 백신 접종을 받았으며, 접종 완료자도 전체 인구의 39%를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방역당국은 추석 연휴 전까지 전체 인구 대비 1차 접종률 70% 목표를 향해 속도를 내고 있다. 2021.09.13.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이른바 집단면역 형성에 대한 기대감도 상승하고 있다. 방역 당국은 집단면역은 면역 우산을 얼마나 넓게 펼칠 수 있느냐의 개념으로 봐야 한다며 '코로나 이전'을 기대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15일 정례브리핑에서 "집단면역에 대해 잘못 알려진 부분이 있다"며 "집단면역을 통해 마스크도 쓰지 않고 거리두기도 없는 2020년 이전의 상황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뜻이라면 어려울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된다, 안 된다의 문제가 아니라 얼마나 크게 또는 넓게 되냐의 문제"라며 "우산을 펼쳐서 우산을 가지지 않은 사람들도 효과를 누릴 수 있는 그런 집단면역이라면 사회적으로 충분히 있을 수 있는 범위"라고 강조했다.

우산을 넓게 펼쳐 우산이 없는 사람도 비를 피할 수 있는 '면역 우산'이 집단면역이란 설명이다.

이 단장은 "집단면역을 위해 성인 80% 이상, 고령층 90% (접종이) 필요하다는 것이 수학적 모델링을 통해 도출한 결과"라며 "어느 정도의 면역력이 확보된다면 전파 차단과 중증 예방이 손쉽게 이루어질 것"이라고 했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인구 대비 67.3%가 1차 접종을 받았다. 접종 완료율은 40.3%다.

이를 위해서는 백신 접종률을 더욱 끌어올릴 필요가 있다.

이 단장은 "접종 완료율 제고를 위한 방법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현재 6주인) 접종 간격 단축은 9월, 10월 백신 수급 상황과 또는 시기, 대상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확정되는 대로 안내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