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용인시 “M버스 등 광역버스 준공영제 편입 필요”

등록 2021.09.15 18:47: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백군기 용인시장, 이탄희 국회의원·김규현 본부장 만나 건의

associate_pic

[용인=뉴시스]백군기 경기 용인시장이 15일 시청 시장실에서 이탄희 국회의원, 김규현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본부장과 만나 M버스 등 광역교통정책 개선방안을 논의했다.

[용인=뉴시스]신정훈 기자 = 백군기 경기 용인시장이 15일 시청 시장실에서 이탄희 국회의원, 김규현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본부장과 만나 M버스 등 광역교통정책 개선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는 서울로 출퇴근하는 시민들이 이용하는 M버스 등 대중교통 체계 개선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백군기 시장은 “용인을 오가는 모든 광역버스는 경기도 공공버스로 일원화됐지만 M버스는 아직 민영제로 운영되고 있다”며 “새로 도입되는 노선과 기존 운행하고 있는 M버스가 안정적으로 운영되기 위해선 준공영제 편입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탄희 국회의원은 “광역버스 도입을 확대해 주민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해달라”며 “대광위에서도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개선방안을 모색해달라”고 당부했다.

김규현 본부장은 “많은 주민이 살고 있는 경기 남부권역의 광역교통정책 개선에 우선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면밀히 분석하고 순차적으로 보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백 시장은 “이번 간담회를 계기로 초당역에서 교대역을 잇는 M버스 등 신규 노선이 조속히 개통될 수 있도록 이탄희 국회의원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에서 세심히 살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s565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