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고승범 "대출 만기연장, 대선 의식 아냐…경제 측면서 결정"

등록 2021.09.16 16:29: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고승범 금융위원장, 금융협회장과의 간담회
"가계부채 관리강화, 지금 시점 굉장히 중요"
"경제·금융시스템 불안정 막는 게 1차 소임"
"이자상환 유예 재연장에 대해 공감대 형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김광수 은행연합회장과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진행된 '금융위원장-금융협회장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9.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은비 기자 =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16일 대출 만기연장을 내년 3월까지 유예한 결정에 대해 "정치적 고려는 없다"며 "대출 만기연장뿐 아니고 모든 문제는 경제 측면에서 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금융협회장들과의 간담회 직후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출 만기연장 문제도 그렇고 가계부채 관리강화도 지금 시점에서 저는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하는 것"이라며 "과도한 신용거래로 인해 경제시스템, 금융시스템이 불안정해지는 걸 막는 게 금융위원장의 1차 소임이라 강력하게 추진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강력하게 추진할 것이고 보완방안을 만들더라도 주로 가계부채 관리 강화쪽에 추점을 맞춘 보완방안이 나올 것"이라며 "집단대출, 전세대출, 정책모기지 이런 부분이 많이 늘고 있는데 기본적으로 실수요자가 피해보지 않는 방안을 논의하고 검토해나갈 생각"이라고 언급했다.

지난 10일 5대 금융지주 회장들과의 회동에 대해서는 "당초 이자 상환 유예에 대해 걱정이 있는 걸로 알려져 있었다"면서도 "지주 회장들도 오늘(협회장들)도 최근 코로나19 악화된 상황을 봤을 때, 또 이자상환 유예 부분 대출이 5조2000억원, 전체 4% 정도라 크게 관리 가능하지 않은 수준이 아니기 때문에 연장하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줬다"고 설명했다.

고 위원장은 "제가 강조하고 싶은 건 질서있는 정상화를 같이 추진하는 것"이라며 "정상 상환이 가능한 대출고객(차주)에 대해서는 연착륙 방안을 마련해서 지원하고 있고 더 강화할 것이고, 상환 애로를 겪는 차주에 대해서는 은행들의 프리워크아웃 제도를 활성화하고 채무조기조정제도도 활성화하고 제도 개선해서 어려움을 덜면서 점진적으로 구조조정이 될 수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부실 우려에 대해서는 "은행들이 충분히 관리해 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대손충당금적립비율도 155% 정도 되고 그부분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은행들이 부실관리를 해나갈 것이라고 믿는다. 그래서 6개월 연장되면 내년 3월에는 정상적으로 프로그램 종료되고 정상화될 수 있도록 하는 걸 목표로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silverl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