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ubc 울산방송 다큐 '아버지의 이름으로, 종하체육관'

등록 2021.09.16 17:04: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아버지의 이름으로-종하체육관 이야기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ubc 울산방송은 이종하(1889~1978)의 기부로 건립된 종하체육관에 관한 다큐멘터리 특별기획 '아버지의 이름으로-종하체육관 이야기'를 18일 오전 8시30분부터 60분 간 방송한다.

 40여년 동안 울산의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한 종하체육관을 조명하고, 대를 이어 기부를 결정한 이종하 부자를 이야기한다.

제작진은 동천체육관이 건립되기 전까지 거의 모든 실내스포츠, 공연, 문화행사를 치른 종하체육관에 대한 울산 중장년층의 추억을 특집 프로그램에 담았다.

울산의 도시규모가 거대해지고 각종 문화행사를 진행할 공간이 여기저기 생겨나면서 종하체육관은 변화의 시대를 맞이하게 됐다. 더구나 44년의 세월이 지나면서 체육관 리모델링에 대한 요구가 생겨나기 시작했다.

지난해 11월 종하체육관의 활용방안을 고민하던 울산시에 이종하의 아들인 이주용 KCC정보통신 회장은 통큰 기부를 결정했다.이종하가 종하체육관을 기부했듯 이주용 회장은 그 자리에 종하이노베이션센터를 지어 대를 이은 기부를 하기로 한 것이다.

이주용 회장은 사재의 절반인 600억원 정도를 들여 종하이노베이션 센터를 건립, 울산시에 기부하기로 했다.

 '아버지의 이름으로-종하체육관 이야기'를 통해 이종하가 거부가 되는 과정, 아들인 이주용 회장이 우리나라 정보통신을 세계적 수준으로 끌어올린 스토리, 대를 이은 기부의 의미, 가족사의 비밀을 소개한다.

 연출자 김태훈 PD는 “울산 남구 신정동의 변화와 더불어 종하체육관이 우리에게 어떤 의미가 있던 공간이었는지 추억해보고 앞으로 건립될 종하이노베이션 센터를 어떻게 활용할지 함께 고민하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gorgeousko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