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손준성, 윤석열 측근중 측근"…박범계 거세지는 공격

등록 2021.09.17 06:43:00수정 2021.09.17 12:34: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고발사주·장모문건 의혹으로 '윤석열 검찰' 겨냥
尹 검찰 사유화 지적 질문에는 "상당부분 공감"
공수처·중앙지검·대검, 수사·조사…경찰도 나설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9.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위용성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임 당시 검찰이 야당에 여권 인사들과 언론인들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놓고 검찰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가 본격화된 가운데,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잇따라 윤 전 총장을 겨냥해 강경한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박 장관은 지난 16일 국회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이번 의혹과 관련, 최초 보도된 내용을 뒷받침할 정황상 증거들이 있다는 취지로 언급했다. 김웅 국민의힘 후보에게 텔레그램을 통해 고발장을 전달한 인물이 손준성 검사(당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가 맞느냐는 질문에는 "여러 상황상 그렇게 보는 데 무리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근거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공익신고자인 조성은(당시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씨의 여러 인터뷰, 텔레그램이라는 조작 가능성이 극히 희박한 디지털 정보, 조씨가 대검 감찰부와 공수처에서 한 인터뷰 내용과 동일한 진술 등"이라고 답했다. 또 "공익신고자의 진술은 우리 형사소송법상 거의 직접 증거에 해당한다"며 "그리고 그것을 강력하게 뒷받침하는 디지털 증거가 있는 것"이라고도 했다.

특히 박 장관은 "손준성 검사는 윤 전 총장의 가장 가까운 측근 중의 측근"이라고 했다. 굳이 '측근 중의 측근'이라는 강한 표현을 썼다는 점은 사실상 윤 전 총장의 연루 가능성을 피력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박 장관이 잇따라 윤 전 총장 당시 검찰을 겨냥해 강경한 발언을 쏟아내는 것을 놓고, 법조계에선 동시다발적으로 시작된 수사기관의 수사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현재 이번 의혹을 두고 공수처와 서울중앙지검이 수사를 진행 중이고, 경찰도 곧 배당 등 절차에 착수하겠다고 나선 상태다. 대검 감찰부 역시 감찰과 유사한 수준의 진상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이 사건 진상 규명에 사실상 4개 기관이 나선 셈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9.16. photo@newsis.com

박 장관은 이 같은 발언들이 자신이 그간 문제삼았던 피의사실공표에 해당한다는 지적에는 "형사사건 공개금지 규정 개정의 취지는 수사의 동력으로 삼기 위해 수사주체가 피의사실 관련된 내용을 공개하는 경우에 적용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박 장관은 역시 윤 전 총장 재임 시기 검찰이 장모 최모씨 관련 의혹 대응 문건을 작성했다는 의혹을 놓고도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윤 전 총장이 검찰을 사유화한 것'이라고 여당 의원이 지적하자 "상당부분 공감이 가는 부분이 있다"고 했다.

또 "시기적으로나 내용적으로나 적절하다고 보여지지 않는다"며 "윤 전 총장 캠프에서는 문건을 언론 대응이나 국회 대응 차원이라고 했는데, 언론대응이면 더욱 문제가 있고 (검찰총장은) 국회에 출석하는 사람이 아니어서 국회 대응이라는 변명도 합당하지 않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up@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