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방산업체 ㈜풍산 기장군 이전 계획 사실상 무산

등록 2021.09.16 18:42: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기장군수 뚝심 통했다…시청 앞 풍산 이전 반대 1인시위 30회의 위력
일광신도시 주민들…고등학교 신설 '박형준 시장에게 협조 요청'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부산시 기장군 오규석 군수가 16일 오전 11시 부산시청 앞에서 방산업체 ㈜풍산의 기장군 일광면 일원 이전을 결사반대하는 30번째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사진=기장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제갈수만 기자 = 방산업체 ㈜풍산이 부산시 해운대구 센텀2지구 개발계획에 따라 기장군 일광면 일원에 826.250㎡(25만평 규모)로 산업단지를 조성하여 이전하려던 계획이 사실상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기장군에 따르면 이날 박형준 부산시장은 시청 기자단과 간담회 자리에서 “풍산 이전은 백지상태에서 검토 중이며 풍산 측과 새롭게 이전 부지를 찾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오규석 기장군수는 ㈜풍산의 기장군 일광면 이전은 사실상 무산됐다고 공식 밝혔다.

앞서 오규석 기장군수는 부산시로부터 방산업체 ㈜풍산의 기장군 이전 투자의향서 의견협의를 받은 지난 8월 18일부터 매일 부산시청 앞에서 1인 시위에 나서 16일까지 총 30회 진행했다. 군수를 단장으로 하는 TF팀도 구성해 지난 8월 19일부터 매일 평일 오전 9시 대책회의를 개최해 16일까지 총 21차례 진행한 바 있다.

이날 오 군수는 “부산시가 백기투항을 했다. 방산업체 ㈜풍산의 기장군 이전 계획이 무산된 것은 당연한 결과다. 저를 비롯한 850여 기장군 공직자와 17만6000여 명의 기장군민 모두 한 목소리로 결사반대를 외치며 합심해서 이뤄낸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반면 일광면 지역주민들과 ‘기장군 일광면 풍산금속 이전 반대 대책위원회’에는 "박형준 부산시장의 결단에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라며 "현재 일광신도시에 고등학교가 한곳도 없는 실정으로 지속적으로 인구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로 고등학교 신규 설립에 대해 박형준 시장이 적극적으로 나서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일광면 해빚로 모 이장은 "지난 8월 18일부터 우천과 관계없이 오늘까지 30회에 걸쳐 부산시청 앞에서 1인 시위에 나선 오규석 기장군수에게 일광면 주민을 대표하여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gs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