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교육소식]경희대 글로벌의약품소재개발연구센터 도지사 표창 등

등록 2021.09.16 18:51: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용인=뉴시스] 경희대학교 글로벌 의약품소재개발 연구센터가 2021년 우수 경기도 지역협력연구센터로 선정되고, 경기도 지사 표창을 받았다. 사진은 왼쪽부터 최서용 경기도 과학기술과장, 김학원 글로벌 의약품 소재 개발 연구센터장. 2021.9.16. (사진=경희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박종대 기자 = 경희대학교 글로벌 의약품소재개발 연구센터는 2021년도 우수 경기도 지역협력연구센터로 선정돼 경기도지사 표창을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글로벌 의약품소재개발 연구센터는 올해 경기도 지역협력연구센터 컨설팅 평가에서 10개 센터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경기도 지역협력연구센터 사업은 도내에 소재한 연구개발 인프라가 부족한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대학 연구소와 중소기업을 연결하는 산학협력 사업이다.

경희대 글로벌의약품소재개발 연구센터는 고부가가치인 의·약·화학 소재 분야에 뛰어난 기술력을 인정받아 2017년 경기도 지역협력연구센터로 선정된 바 있다.

선정 이후 글로벌 의약품소재개발 연구센터는 기업 맞춤형 산학협력을 추진하며 도내 기업 기술력 경쟁력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글로벌 의약품소재개발 연구센터 소속 부성희 교수 연구팀은 코로나19 면역 진단키트를 개발하는 데 핵심이 되는 항원 개발기술을 지원했다. 이를 통해 도내 바이오 기업 매출이 전년 대비 340% 상승하는 데 일조했다.

김학원 교수 연구팀은 신규 사포닌 합성 화합물을 이용한 만성염증 치료제 관련 기술 노하우도 이전했다.

박지호 교수 연구팀은 반려동물의 아토피 증상을 완화하는 천연소재 조성물을 개발해 기업에 이전하고 기능성 사료 첨가물 제품화 작업을 진행 중이다.

◇수원대·㈜킹고스프링, 투자유치 업무협약

수원대학교와 ㈜킹고스프링은 투자유치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킹고스프링은 액셀러레이팅 전문기업으로 스타트업 기업을 육성하고, 투자 및 초기창업 발굴부터 성장까지 모든 과정에 걸친 운영과 투자교육, 맞춤형 멘토링 등을 제공한다.
associate_pic


이번 업무협약은 상호 교류 및 발전, 우수 창업기업의 공동 발굴, 투자 및 성장지원을 통해 기관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이뤄졌다.

앞으로 수원대 창업지원단과 ㈜킹고스프링은 ▲유망스타트업 발굴 및 지원을 위한 상호연계 시스템 구축 ▲기술개발과 혁신개발을 위한 기술 자문 및 기술 연구개발(R&D) 사업화 지원 ▲신규 프로젝트 발굴과 시장 진출을 위한 공동사업 등 교류 협력을 추진한다.

◇한신대, 고 장칠성 장로 장학금 전달식

한신대학교는 지난 15일 오후 2시 서울캠퍼스 총장실에서 고 장칠성 장로 장학금 전달식을 가졌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장학금 전달식에는 강성영 한신대 총장서리와 전철 신학대학원장서리, 이상헌 사무처장, 임충 교학행정팀장, 고 장칠성 장로 부인인 정선순 권사와 가족, 송파은혜교회 박지희 목사가 참석했다.
associate_pic


올해로 22번째 진행된 고 장칠성 장로 장학금 전달식에서 부인인 정 권사는 700만 원을 기부했다. 그동안 기부한 장학금은 총 3억1500만원에 이른다.

한편 신천중앙교회(현 송파은혜교회)에서 시무했던 장 장로는 생전 목회자 양성에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였다.

이러한 남편의 뜻을 이어받아 부인인 정 권사와 아들 내외인 장진수·심은경 집사는 2009년 8월부터 매 학기 장학금을 기부하고 있다.

◇수원교육청 청렴봉사단, 추석 맞이 사회복지시설 후원품 전달

경기 수원교육지원청 청렴봉사단은 16일 추석 명절을 맞아 수원시 장안구 소재 아동양육시설과 장애인거주시설 등 총 2곳에 위문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수원교육지원청은 해마다 명절과 연말을 앞두고 사회복지시설을 찾아 어려움을 나누고 후원품을 지원하고 있다. 사회복지시설에 필요한 물품을 사전에 파악해 맞춤형으로 진행하고 있다.

올해 위문품 전달은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예방을 위해 비대면 물품 배송을 통해 이뤄졌다.
associate_pic




◎공감언론 뉴시스 pj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