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4호 '찬투' 제주도 근접…밤부터 태풍특보 확대

등록 2021.09.16 20:08: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7일 오전 제주 가장 가까이 지나
제주도 시간 당 50~80㎜ 많은 비

associate_pic

[서귀포=뉴시스] 우장호 기자 =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북상 중인 16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태흥2리 인근 도로에서 차량들이 물보라를 일으키며 달리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이 17일 오전 3시 서귀포 남남서쪽 110㎞까지 접근해 같은 날 오전 9시 서귀포 동남동쪽 약 50㎞ 해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예보했다. 2021.09.16. woo1223@newsis.com

[서울=뉴시스]정유선 기자 = 16일 저녁 제14호 태풍 '찬투'가 서귀포 남쪽 바다에서 북진하고 있다. 이날 밤부터 태풍 특보가 확대되며 내일(17일)까지 제주도를 중심으로 전국 곳곳에 많은 비가 내리겠다.

이날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오후 7시 기준 태풍 찬투는 서귀포 남남서쪽 약 210㎞ 해상에서 시속 16㎞로 북동진 중이다. 중심기압은 980hPa이며 강풍반경은 280㎞다.

찬투는 이날 자정께 서귀포 남남서쪽 약 130㎞ 부근 해상까지 북상하겠다. 17일 오전 6시엔 서귀포 남남동쪽 약 50㎞ 부근, 낮 12시엔 부산 남남서쪽 약 180㎞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예측된다.

같은 날 오후 6시 부산 남동쪽 약 170㎞ 부근 해상에 다다른 찬투는 자정께 일본 오사카 서쪽 약 240㎞ 부근 육상을 지난뒤 온대저기압으로 성질이 변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제주도·제주도전해상·서해남부남쪽바깥먼바다·남해동부바깥먼바다에 태풍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이날 밤부터 17일 낮 사이 그 밖의 남해상과·동해상·남부지방에도 태풍특보가 확대되겠다.

찬투의 영향으로 태풍의 영향으로 이날 밤 남부지방과 충청권, 강원영서남부에 비가 시작돼 17일 새벽에 경기남부와 강원영동으로 확대되겠다.

제주도와 전남남해안은 17일 오후까지 비가 오겠다. 특히 제주도에는 시간당 50~80㎜ 이상, 경남권해안에는 시간당 30~50㎜ 이상의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야겠다.

현재 찬투의 최대순간풍속은 ▲마라도(서귀포) 23.7m ▲지귀도(서귀포) 23m ▲삼각봉(제주) 22.2m ▲사제비(제주) 21.9m다.

전남권에선 ▲간여암(여수) 25.3m  ▲가거도(신안) 22.9m ▲여서도(완도) 20m ▲초도(여수) 17.5m ▲청산도(완도) 17.2 m다. 

17일까지 제주도엔 최대순간풍속 기준 초속 30~40m, 남해안과 경상동해안 지역엔 초속 20~30m, 그 밖의 남부지방에는 초속 15~25m의 강풍이 불겠다.

해상에서도 바람이 초속 12~26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8.0m로 매우 높게 일겠으니, 항해 및 조업선박은 유의해야겠다.


◎공감언론 뉴시스 ram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