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3개월 만에 한일 외교 국장, 과거사 입장차 재확인

등록 2021.09.16 20:46:57수정 2021.09.16 21:19: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도쿄에서 한일 외교부 국장급 협의 개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한일 외교부 국장협의가 3개월 만에 열렸지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등 과거사 문제와 관련해 양측이 기존의 입장을 반복하며 접점을 찾지 못했다.

16일 외교부는 이상렬 외교부 아태국장이 도쿄를 방문해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 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이날 한일 국장 협의를 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6월21일 서울에서 협의를 개최한 바 있다.

외교부에 따르면 두 국장은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 필요성에 공감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진전을 위한 한일·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이 국장은 코로나19 상황이지만 일정 조건을 충족한 기업인·유학생 등은 왕래가 자유로워야 한다면서, 가능한 조치를 시급히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또 강제징용 및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 및 피해자·지원단체 측과의 소통 노력을 설명했다. 각종 고위급 교류를 이용해 향후 현안 해결을 위한 양측간 협의를 가속화할 필요가 있단 점도 강조했다.

이 국장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일본 교과서 출판사의 일본군 위안부 및 강제징용 표현 삭제·변경에 대한 한국의 우려도 전달했다.

후나코시 국장은 일본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 국장은 후나코시 국장의 독도 관련 일본 입장 언급에 대해 독도에 대한 일본의 어떤 주장도 수용할 수 없단 점을 분명히 밝혔다.

외교부는 "양 국장은 한일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 향후에도 긴밀히 소통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일 양국은 2019년부터 1~2달에 한번씩 두 나라를 오가면서 외교부 국장급 협의를 정례적으로 열었다. 국장협의는 한국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와 과거사 문제 등으로 한일관계가 악화한 가운데 코로나19 사태가 겹치면서 지난해부터 뜸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