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아파트 경비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확대…60곳 추가 지원

등록 2021.09.17 07:20:19수정 2021.09.17 12:39: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3억 5000만 원 추가 투입
10월 24일까지 공모

associate_pic

경기도 북부청사 *재판매 및 DB 금지

[의정부=뉴시스] 배성윤 기자 = 경기도가 아파트 입주민과 도민들의 큰 호응 속에 추진하고 있는 ‘아파트 경비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사업’을 올해 제3회 추경을 통해 확대, 60개 공동주택 단지를 추가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아파트 경비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지원사업’은 경비노동자의 휴게권 보장을 위해 도내 공동주택 단지를 대상으로 휴게시설 개선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 처음 도입했다.

단지 1곳당 500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해 수면실, 샤워실, 바닥시설 등 시설 개보수와 노후된 정수기·소파·에어컨 등 비품 구비·교체를 지원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도는 현재까지 총 7억 원의 예산을 투입, 121개 공동주택 단지를 선정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모두 정상추진 진행 중이며, 이 가운데 포천, 용인 등 총 17개 시군 28개 단지가 휴게시설 개선을 완료한 상태이다.

특히 지난 4월 공모 당시 계획된 규모의 약 4.5배에 달하는 총 542개 단지가 사업을 신청했고, 지난 5월 추경 수요조사 당시 무려 610여 개 단지가 참여의사를 밝히는 등 도내 공동주택 단지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얻고 있다.

이 같은 호응에 힘입어 도는 사업을 확대하기로 결정, 제3회 추경을 통해 추가 확보한 3억 50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60개 공동주택 단지를 더 지원하기로 했다.

사업 확대에 따른 공모기간은 9월 17일부터 10월 24일까지며,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열어 사업수행 가능여부, 개선효과, 개선의지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최종 지원 대상을 선정할 계획이다.

도내 소재 아파트 등 공동주택 단지 중 '공동주택관리법'에서 규정한 공동주택이면 참여 신청이 가능하다.

이태진 경기도 노동권익과장은 “더 많은 아파트에 지원이 필요하다는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여, 이번 추경을 추진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공동주택 노동자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휴식을 취하도록 시군과 협력체계를 강화하는 등 다양한 방법을 강구해 휴게시설 개선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신청 서식 등 자세한 사항은 경기복지재단(ggwf.gg.go.kr) 홈페이지를 확인하거나 경기복지재단 북부센터(070-4659-5006,5009) 또는 경기도청 노동권익과(031-8030-4613, 4633)로 문의하면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hinyba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