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여진, 독일 게반트하우스 오케스트라 플루트 수석 됐다

등록 2021.09.17 17:09: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한여진. 2021.09.17. (사진 =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떠오르는 플루티스트 한여진(20)이 독일 명문 악단인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오케스트라의 플루트 수석이 됐다.

17일 공연계에 따르면, 한여진은 최근 이 악단이 연 기간제 플루트 수석 오디션에서 합격했다. 내년 7월까지 수습 기간을 거쳐, 종신 여부가 판단된다.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오케스트라는 1743년 창립된 세계 최고(最古) 관현악단이다. 라이프치히를 대표하는 두 교회인 성 토마스 교회, 성 니콜라이 교회에서 정기적으로 연주한다. 멘델스존이 종신 지휘자로 활약하면서 세계적인 교향악단으로 거듭났다.

한여진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재원과 음악원을 거쳐 독일 뮌헨 국립음대에 재학 중이다. 2013 비와코 국제 플루트 콩쿠르 최연소 1위, 2014 칼 닐센 국제 음악 콩쿠르 최연소 본선 진출·특별상, 2016 베를린 국제 콩쿠르 1위, 2017 고베 국제 플루트 콩쿠르 3위 등을 차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