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추석 연휴]'오징어 게임'→'유미의 세포들' 독점 콘텐츠 풍성

등록 2021.09.20 04:1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왼쪽부터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티빙 '유미의 세포들', 웨이브 '유포리아', 왓챠 '시바 베이비'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백승훈 인턴 기자 =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또 한 번의 '집콕 명절'을 앞두고 넷플릭스·티빙·웨이브·왓챠 등 국내외 대형 OTT들이 내세운 신작 독점 콘텐츠들이 쏟아진다.

다양한 작품 관람을 원하는 '집콕족'을 위해 주제도 분위기도 모두 제각각인 OTT별 독점 신작을 엄선했다.

◇긴장감 넘치는 '스릴러' 매니아라면,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시리즈다.

사업 실패와 이혼, 사채, 도박으로 벼랑 끝에 몰린 기훈(이정재 분)은 우연히 만난 남자가 건넨 동그라미, 세모, 네모가 그려진 명함을 받고 의문의 게임에 참가하게 된다.

이정재, 박해준, 오영수, 위하준, 정호연, 허성태, 트리파티 아누팜, 김주령 등 충무로와 대학로를 대표하는 최강의 연기파 배우들이 극한의 서바이벌에서 살아남기 위한 규합과 배신, 선택을 오가며 다양한 인간 군상과 현대 사회의 단면을 보여준다.

◇설렘 가득한 '로맨스' 좋아한다면, 티빙 '유미의 세포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티빙 '유미의 세포들'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평범한 일상을 특별한 설렘으로 물들일 '유미의 세포들'이 온다.

17일 티빙과 tvN에서 동시 공개되는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은 세포들과 함께 먹고 사랑하고 성장하는 평범한 유미의 이야기를 그린 세포 자극 공감 로맨스다.

국내 드라마 최초 실사와 3D 애니메이션을 결합한 포맷으로 제작돼 색다른 재미를 기대케 한다. 김고은, 안보현, 이유비, 박지현 등이 출연하고 이상엽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무겁고 진지한 '하이틴'을 원한다면, 웨이브 '유포리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웨이브 '유포리아'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스파이더맨’ 시리즈 젠데이아 주연, MZ세대를 사로잡은 화제작 ‘유포리아’는  SNS, 마약, 섹스, 폭력, 정체성, 트라우마 그리고 사랑과 우정까지 그 어디에도 속하지 못한 채 끊임없이 흔들리고, 부딪히고, 넘어지는 10대 고등학생들의 생생하고 충격적인 이야기다.

HBO의 8부작 시리즈로, 10대들의 거침없는 일상과 약물과 성에 대한 이슈도 가감 없이 그려내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 판정을 받았다.

‘매운맛’ 하이틴 장르 원조 격인 영국 드라마 ‘스킨스’보다 높은 수위를 자랑해 “10대들은 볼 수 없는 10대 이야기”로 회자되고 있다.

◇냉소적인 '코미디' 보고 싶다면, 왓챠 '시바 베이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왓챠 '시바 베이비'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8일부터 왓챠를 통해 공개된 영화 '시바 베이비'는 2020년 토론토국제영화제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된 이후 전 세계 영화계의 주목을 받았던 화제작이다.

부모님의 성화로 누구의 장례인지도 모른 채 유대인의 전통 장례식인 '시바'에 강제로 끌려온 주인공 대니엘은 그곳에서 평생 비교대상이었던 동갑내기 마야와 현재진행형으로 관계를 맺고 있는 슈가 대디 맥스, 그리고 그의 아내인 킴을 마주치게 된다.

오랜만에 만난 친인척은 물론, 껄끄러운 관계의 사람들까지 모두 모인 자리에서 남자친구 유무, 취업 여부, 외모 평가와 같은 불편한 대화를 웃으며 넘겨야만 하는 대니엘의 이야기를 냉소적인 코미디로 그려낸 '시바 베이비'는 장르 영화 못지않은 팽팽한 긴장감과 쫄깃함을 선사한다.

특히 최근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 공식 초청되어 젊은 관객들을 중심으로 긍정적인 반응을 끌어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crownberr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