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대통령 측근도 범죄 저지르면 반드시 감옥 보내야"

등록 2021.09.17 17:26:3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박근혜 대통령 지지자 심정 충분히 이해"
"조국 수사, 어느 사건처럼 똑같이 수사"

associate_pic

[구미=뉴시스] 이무열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7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분향을 마친 뒤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에 항의하는 보수단체 회원들이 대거 몰리자,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생가를 나오고 있다. 2021.09.17. lmy@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대통령 측근도 범죄를 저지르면 반드시 감옥에 보내는 것을 국민이 보셔야 그게 국가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경북 포항 국민의힘 당협을 방문해 "대통령 측근, 실세 권력자들에 대한 처리가 제대로 안되는 것을 국민들이 보면서 박탈감을 느끼고, 국민으로서의 자존심도 다 잃어버렸다"며 "이 정권은 경제 정책만 시대착오적 이념으로 무너뜨린 게 아니라, 부패와 비리에 대한 사법 처리도 못하게 방탄을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렇게 상식과 법치가 무너져서야 어떻게 경제와 성장과 복지라는 것이 따라갈 수 있겠나"라며 "저나 제 주변이나 아무리 가까운 사람이라 하더라도, 과오가 있을 때에는 국민이 보는 데에서 반드시 책임 묻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당협 방문이 끝난 후 박정희 생가에서 시민들과 충돌이 빚어진 데 대해 "박근혜 대통령의 열렬한 지지자들의 입장에 대해선 제가 그분들의 안타까운 심정을 충분히 이해한다"며 "그 부분은 감내해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홍준표 의원이 조국 전 장관 수사를 '과잉수사'라고 규정한 데 대해선 "전 어느 진영 사건이나 똑같이 수사했다"고 맞받았다.

'손발 노동은 아프리카에서나 하는 것' 발언 논란에 대해선 "앞뒤 (맥락을) 잘라놓으니까 저도 좀 황당하다"며 "학생들에게 준비를 더 하고, 고숙련 지식노동이 주가 되는 고부가가치 산업 구조를 우리가 만들어내야 한다는 당부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