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주시, 2045 탄소중립 에너지 자립 '잰걸음'

등록 2021.09.20 07: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민·관·학·산 한목소리 광주공동체 협치시스템 구축
시민햇빛발전소, 에너지전환마을, RE100시민클럽
신재생에너지 확대, 기업RE100 통한 신산업 박차

associate_pic

광주시, 2045 탄소중립 에너지 자립 박차. (사진=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광주시가 국제사회와 정부 방침보다 5년 빠른 '2045 탄소중립, 에너지 자립도시'를 선언한 이후 시민 참여를 이끌어 내고 인공지능을 접목시키는 등 친환경에너지로의 전환 노력이 차츰 결실을 맺고 있다.

20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7월 '2045 탄소중립, 에너지 자립'을 선언한 이후 8월에 시의회, 시교육청, 5개 자치구를 비롯한 시민사회와 함께 기후 위기 비상사태 공동선포문을 발표했고, 9월에는 시의회가 그린뉴딜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정책과 예산을 적극 지원했다.

올해 2월에는 상공회의소, 시민단체까지 참여한 민관 협력 거버넌스인 탄소중립 추진위를 발족, 협치 체계를 확립했다.

시민동참은 특히, 눈길을 끈다. '내가 사용하는 전기는 내가 만들어 쓴다'는 슬로건 아래 스스로 에너지 협동조합을 결성, 햇빛발전소를 만들고, 마을에서부터 인식을 개선하고, 자발적으로 RE100(재생에너지 100%) 시민클럽 운동을 펼치고 있다. 서구 농성동 빛여울채아파트 옥상 햇빛발전소(274㎾급), 에너지전환마을 거점센터, RE100 시민클럽 등이 대표적이다.

인공지능 중심, 광주의 강점을 살려 인공지능과 전력거래를 연계한 에너지 융복합산업 기반도 마련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 11월부터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통해 첨단과학산업단지 2.5㎢에서 태양광을 통해 생산한 전력을 에너지저장장치(ESS)를 통해 자동차나 건물에 직접 판매하는 전력거래 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또 7개 아파트단지 6240세대가 참여하는 미래형 스마트 그리드 실증사업을 통해 그린요금제, 가상발전소 등 새로운 전기 생산·판매 시스템을 실제 현장에서 테스트하고 있다.

화석연료에서 신재생에너지로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해 태양광, 수소 에너지 보급도 확대하고 있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사업을 통해 올해에만 주택, 건물 등 2222개소에 태양광 8390㎾, 태양열 1143㎡을 보급하고 아파트 820개소에 베란다태양광을 설치하는 등 에너지 전환 사업을 적극 추진 중이다.

국비 90억 원을 확보해 2024년까지 164억원으로 제2순환도로 방음벽과 방음터널에 적합한 태양광모듈과 시스템 기술개발을 개발하고 있으며, 공공기관 유휴부지 태양광 설치, 건물일체형 태양광(BIPV) 민간보급도 지원하고 있다.

앞서 지난 1월에는 13개 기업·기관과 함께 2030 기업 RE100 추진협의체를 구성했다. 남구 도시첨단산단은 단지 조성을 완료하고, 국토부 승인 등 마무리 절차를 진행 중이며 에너지밸리 일반산단 조성 공사도 순조롭다. 해당 산단에는 한국전기연구원 등 3곳이 입주를 완료했고, LS산전, 인셀 등 총 69개 기관과 기업이 입주하게 된다.

지난 2월에는 광주 17개 기업이 에너지 특화기업으로 지정받아 지방세 감면, 보조금 등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이용섭 시장은 "코로나19 악조건 속에서도 1년 여의 짧은 기간 동안 친환경에너지로의 전환에 많은 진전을 이뤘다"며 "에너지 전환을 통해 기후 위기에 적극 대응해 광주를 안전한 친환경 청정도시, 탄소중립, 에너지 자립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에너지 전환마을 거점센터. (사진=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