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송영길, 내주 美서 커트 캠벨과 '개성공단 재가동' 논의

등록 2021.09.17 18:16: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9~24일 미국 방문…북미대화 재개 방안 모색
상원 외교위원장 등 만나 의회 차원 협조 당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9.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미국을 방문하는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커트 캠벨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조정관을 만나 북미대화 재개 및 개성공단 재가동 설득에 나선다.

17일 민주당에 따르면 송 대표는 오는 19~24일 4박6일의 일정으로 미국을 공식방문한다.

송 대표는 방미 기간 캠벨 조정관을 만나 북미 비핵화 협상 재개를 위한 돌파구로 개성공단 재가동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백악관 내 '아시아 차르'로 불리는 캠벨 조정관은 미국의 인도태평양 외교안보전략을 총괄하고 있으며 북미대화, 남북관계에도 관여하고 있다.

아울러 상원 외교위원장인 로버트 메넨데스 의원,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인 에드워드 마키 의원, 하원 아태소위원장인 아미 베라 의원 등을 차례로 만나 남북교류, 북미대화 재개에 대한 미 의회 차원의 협조를 당부할 계획이다.

한국계 하원의원인 영 김 의원, 앤디 김 의원과의 면담을 통해 미주한인의 권리 향상과 북미대화 촉진방안도 논의한다.

이밖에도 워싱턴 조야의 유력 싱크탱크 인사들과의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워싱턴 동포 간담회와 특파원 간담회, 뉴욕 동포 간담회도 개최한다.

송 대표는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비를 찾아 양국의 우의를 다지고, 워싱턴 인근 버지니아주의 평화의 소녀상을 방문하는 일정도 갖는다.

이번 방미에는 당대표 비서실장인 김영호 의원과 한미연합사부사령관을 지낸 김병주 의원, 이용빈 의원(대변인), 박용수 정무조정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실무수행단이 동행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