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 창업생태계 전세계 도시 중 16위…가치 54조원 평가

등록 2021.09.22 17:3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80개 도시 중 서울 16위로 역대 최고, 싱가포르·베를린 제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오세훈 서울시장이 21일 서울 마포구 서울창업허브를 방문해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1.04.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시는 글로벌 창업생태계 분석기관인 미국의 '스타트업 지놈'이 발표한 '2021 글로벌 창업생태계 보고서'에서 16위를 차지했다고 22일 밝혔다. 서울의 창업생태계 가치는 54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평가됐다.

서울의 창업생태계 순위는 지난해 20위에서 4단계 상승한 것으로 조사 대상에 포함된 지난 217년 이후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번 평가는 전세계 100개국 280개 도시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2019년에는 30위권 밖이었으나 지난해 서울의 연구개발(R&D) 역량 등에 힘입어 20위권에 진입한 뒤 연속적으로 순위 상승을 이뤄냈다.

글로벌 창업생태계 1위는 실리콘밸리, 공동 2위는 뉴욕, 런던,  4위는 베이징, 5위는 보스턴 순으로 나타났다. 20위권 내 아시아 도시는 서울을 비롯해 베이징, 상하이(8위), 도쿄(9위), 싱가포르(17위), 선전(19위) 순이었다.

서울 창업생태계의 강점으로는 우수한 인재파이프라인과 높은 R&D 투자금액이 꼽혔다. 특히 서울은 연구실적과 특허로 평가되는 '지식축적' 분야에서 4위로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현재 국내 11개 유니콘기업 중 9개사가 서울에 자리잡고 있어 풍부한 기업환경을 갖췄다는 평가다.

스타트업 지놈은 서울 전역에 걸쳐 창업거점(클러스터)를 조성하는 등 서울시가 적극적으로 창업정책을 펼치는 점도 높이 평가했다. 서울시는 지난 2009년부터 매년 청년 예비창업가 1000팀을 선발하는 '청년창업 1000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창업 정책을 추진해왔다.

마포 서울창업허브, 홍릉 바이오허브, 양재 AI허브 등 권역별·산업별 생태계 육성을 위해 창업보육·제품화·네트워킹 등의 창업 거점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1만3000여 개의 기업을 키워냈다. 이를 통해 5조원의 매출액과 8543억원의 투자유치, 1만7000명 이상의 고용 창출 성과를 달성했다.

서울시는 향후 용산 IT, 여의도 핀테크 등 7대 혁신산업 클러스터와 동대문, 잠실 등 3대 문화 관광 융합산업 클러스터 육성을 통해 도시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황보연 경제정책실장은 "서울시는 그간 유망 스타트업의 발굴과 육성을 위해 창업 디딤돌로서의 역할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왔다"며 "2030년 서울의 유니콘 기업 40개 양성, 글로벌 톱(TOP)5 수준의 창업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