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마포구, 불금 홍대거리 '노마스크' 단속

등록 2021.09.18 07:17:00수정 2021.09.18 07:21: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특별방역 합동점검반, 방역수칙 이행여부 집중점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유동균 마포구청장이 홍대 인근 상점에서 방역수칙을 안내하고 있다. 2021.09.18 (사진 = 마포구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 마포구가 추석연휴가 본격 시작되는 17일 홍대 클럽 밀집지역을 찾아 특별방역 점검을 펼쳤다고 18일 밝혔다.

구는 지난 14일부터 홍익문화공원을 비롯한 홍대 일대의 대대적인 특별방역 점검을 이어오고 있다. 오후 10시 영업제한 시간 이후 길거리나 공원 등에서 마스크를 턱에 걸치고 음주를 하는 외국인, 일명 '노마스크 외국인'이 많다는 제보가 늘어남에 따른 조치이다.

구는 전날 오후 9시30분부터 유동균 마포구청장을 필두로 하는 특별방역 합동점검반 130여명이 홍익문화공원 주변 ‘클럽 밀집지역에 대한 특별방역 합동점검’과 대시민 '추석명절 특별방역 캠페인'을 펼쳤다.

점검반은 마포구 직원 40여명과 경찰 70여명, 홍대걷고싶은거리상인회, 홍대소상공인회, 마포자율방범시민순찰대 등 민·관·경 합동 구성했다. 특히 금요일은 다른 날보다 홍대를 찾는 사람이 더욱 많은 점을 감안해 경찰 인력을 추가로 지원받았다.

해당시간 동안 합동점검반은 유동인구가 많은 KT&G 상상마당 앞에서부터 클럽이 밀집된 홍익문화공원까지 이동하며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를 위한 캠페인을 실시한다.

또한 클럽 거리를 중심으로 일대의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시행에 따른 ▲사적모임금지 미준수 ▲마스크 미착용 등의 시설별 방역수칙 이행 여부를 집중 점검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홍대 지역의 코로나19 확산이 재발하지 않도록 우리 마포구 공무원을 비롯해 경찰, 홍대 상인회, 마포자율방범시민순찰대 등이 민관경이 함께 힘을 모아 적극 대처하고 있다"라며 "이번 추석 연휴가 코로나19의 전국적 재확산 여부를 가르는 분수령이 될 수 있는 만큼 모든 국민께서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기를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