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인천 옹진군보건소 직원 3명 확진…방역당국 전수조사

등록 2021.09.17 19:30: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943명으로 집계된 16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2021.09.16. livertrent@newsis.com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인천 한 지방자치단체 보건소 소속 직원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아 방역당국이 전수조사에 나섰다.

17일 옹진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옹진군보건소 소속 공무원 1명과 기간제 근로자 2명 등 3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이날 오전 출근길에 발열 등 코로나19 증상을 느껴 검체 검사를 받고, 같은날 오후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날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3명 가운데 2명은 지난 5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나머지 1명은 지난달 화이자 백신 1차를 접종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모두 같은 부서에서 일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함께 일하던 나머지 1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방역 당국은 보건소 직원 70여명을 상대로 코로나19 전수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옹진군 관계자는 “이날 코로나19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들은 검사를 받고 자택으로 모두 귀가했다”며 “보건소 직원들을 상대로 전수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