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무주공산 '정치 1번지' 종로 보선, 누가 깃발 꽂나

등록 2021.09.20 07: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낙연 사퇴로 내년 3·9 대선 때 보궐선거
이준석 출마에 與 촉각…여야 거물급 거론
서울 서초, 청주 상당 등 최대 5곳 재보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15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본인의 사직안에 대해 투표를 마친 뒤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9.1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내년 3월9일 대통령선거와 함께 치려지는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 벌써부터 관심이 쏠린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서울 서초갑)에 이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서울 종로)가 의원직을 사퇴하면서다. 보수 텃밭과 정치 1번지를 포함해 최대 5개 지역구에서 재보선이 실시될 전망이라 '미니 총선'이라는 얘기가 나올 정도다.

특히 주목받는 것은 '정치 1번지' 종로 보궐선거다. 종로는 역대 대통령 3명을 배출한 상징성있는 지역구라 대권을 노리는 잠룡들이 앞다퉈 출마했던 곳으로 이번에도 중량감 있는 인사들이 도전장을 내밀 것으로 예상된다. 각 당의 종로 후보와 대선 후보는 사실상 '러닝메이트'를 이뤄 선거를 치를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으로서는 종로 선거를 치르는 것 자체가 달갑지 않다. 이는 이 전 대표 사퇴안 처리에 부정적인 당내 여론을 통해서도 드러난 바 있다. 정권교체 여론이 커 그렇잖아도 힘든 싸움이 될 내년 대선에 전선이 하나 추가되기 때문이다. 종로 선거에서 야권 후보가 바람을 타면 대선판에도 악영향을 미치게 된다. 역으로 대선에서 정권심판론이 세게 작용하면 종로도 여파를 받게 된다.

여야에서는 벌써부터 후보군이 거론되고 있다.

민주당에서는 임종석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 이사장이 첫 손에 꼽힌다.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낸 임 이사장은 지난해 4·15 총선 때도 종로 출마설이 돌았지만 불출마했다. 대선 경선에 임하고 있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최종 후보가 되지 못할 경우 종로 출마로 선회할 수 있다. 4·7 재보선에 나섰던 박영선 전 중기부 장관이나 강경화 전 외교부 장관 등도 거론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13일 국회에서 열린 제391회 국회(정기회) 제04차 본회의에서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자신에 대한 사직의 건 투표를 마치고 의원들과 인사하며 본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9.13. photo@newsis.com

국민의힘에서도 거물급이 후보군에 오르고 있다. 여당에 가장 위협적인 카드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다. '이대남'(20대 남성) 지지율이 높은 이 대표가 젊은층에게 소구성있는 메시지를 던지며 서울 민심을 흔들 수 있다는 관측이다. 다만 이 대표는 지난 16일 라디오에서 "상계동에 그렇게 투자했는데 종로에 가겠냐"며 출마설을 일축했다. '셀프 공천' 논란을 감안할 때 출마 가능성이 낮긴 하지만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는 관측도 나온다.

21대 총선 당시 종로에서 이 전 대표에게 패배한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재도전하거나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차기를 노리고 출마할 수 있다. 대중적 인지도가 높은 나경원 전 의원과 현재 종로 당협위원장인 정문헌 전 의원도 언급된다. 

서울 서초갑 보궐선거에서는 이혜훈 전 의원, 조은희 서초구청장, 전옥현 전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이 거론된다. 모두 윤 전 의원과 지난 총선 공천에서 경쟁했던 주자들이다. 민주당에서는 이정근 사무부총장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충북 청주 상당도 지난 1일 민주당 정정순 의원의 의원직 상실로 재보선이 확정됐다. 선거법 위반 혐의로 1·2심에서 각각 당선 무효형이 선고된 무소속 이상직 의원(전북 전주을)과 이규민 민주당 의원(경기 안성)의 지역구도 대법원 판결에 따라 재보선 지역에 포함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