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 화이자 백신 수억 회분 추가 구매…세계에 기부" WP

등록 2021.09.18 07:00:52수정 2021.09.18 07:08: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美, 다음 주 유엔총회 기간 관련 내용 발표 예정"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16일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연설하는 모습. 2021.09.17.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타국 기부를 위해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수억 회분을 추가 구매할 예정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는 17일(현지시간)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이런 계획을 다음 주 유엔총회 기간에 밝힐 전망이다. 기사에는 5억 회분이 언급됐지만, 구체적인 조건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한다.

백악관은 아직 공식적으로 이 내용을 확인해 주지는 않고 있다. 제프 자이언츠 백악관 코로나19 조정관은 화이자와의 계약에 관해 답변하지 않은 채 다음 주 유엔 총회에서 이 문제가 "큰 화두가 될 것"이라고만 했다.

에이미 로즈 화이자 대변인은 WP에 "전 세계 사람들이 우리 백신을 공평하고 저렴하게 접할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할 것"이라며 "우리는 세계 정부 및 보건 파트너와 이 목표를 향해 적극적으로 협력 중"이라고 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앞서 지난 6월 세계보건기구(WHO)의 전 세계 백신 접종 프로젝트 코백스(COVAX) 기부를 위해 백신 5억 회분을 구매한 바 있다. 주로 중·저소득 국가가 기부 대상이 될 전망이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다음 주 유엔총회 관련 성명에서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격퇴를 위한 공공의 노력 증진·확대에 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