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측, 충남 '재난금 100%'에 반색 "전국 확산되길"

등록 2021.09.18 17:16:06수정 2021.09.18 21:27: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코로나로 자영업자 등 생계 위협…희생 보답해야"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오후 광주 남구 한 미혼모시설을 방문한 뒤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09.18. hgryu77@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은 18일 경기도에 이어 충남 일부 시군에서 코로나19 재난지원금(상생 국민지원금)을 자체적으로 100% 지급하기로 하자 반색하며 전국 확산을 기대했다.

이재명 캠프 박성준 선임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양승조 충남지사와 천안을 제외한 충남 14개 시장군수들은 충남도비 50%와 시군비 50%로 재원을 마련해 소득 상위 12% 도민에게도 국민지원금을 지급하기로 뜻을 모았다"며 "충남의 결단이 전국으로 확산돼 국민 모두가 차별 없이 지원금을 받게 되길 간절히 바란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여전히 높은 신규감염자 수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는 낮아지지 않고 있다. 소상공인과 영세자영업자를 비롯해 국민 대다수가 생계를 위협받는 어려운 시기다. 우리 국민은 하루하루를 전쟁을 치르는 심정으로 삶을 버텨내고 있다"며 "정부는 국민 모두가 함께 감내하고 있는 희생과 헌신에 보답해야 합니다. 국민의 아픔과 고통을 위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더 많은 세금을 부담했는데도 부자라는 이유로 지원금 대상에서 제외하는 것은 불합리한 차별"이라며 "기획재정부는 이제라도 전국민지원금 지원으로 전환해 우리 공동체에 사회적 연대가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달라"고 했다.

이재명 지사는 지난달 재난지원금 지급대상이 소득하위 88%로 한정된 것과 관련, 도와 시군이 재원을 공동 부담해 전 경기도민에게 재난지원금 지급을 결정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