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NC 출신 라이트, 오타니에 빈볼…3경기 출장정지 징계

등록 2021.09.19 09:37: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메이저리그 사무국, 고의성 있다고 해석
라이트, 징계 불복하고 항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의 마이크 라이트. (사진 = NC 다이노스 제공)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NC 다이노스 출신의 마이크 라이트(시카고 화이트삭스)가 올해 투타에서 뛰어난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에게 빈볼을 던졌다는 이유로 3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받았다.

메이저리그(MLB) 사무국은 19일(한국시간) 라이트와 토니 라루사 화이트삭스 감독에게 각각 3경기, 1경기 출장정치 징계를 내렸다고 밝혔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라이트의 몸에 맞는 볼이 고의성이 있다고 해석했다.

라이트는 지난 17일 에인절스전에서 9회초 오타니와 상대할 때 적극적으로 몸쪽을 공략했다. 오타니는 위험한 투구에 공을 피하는 등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라이트가 던진 4구째 공은 결국 오타니의 다리를 맞혀 논란이 됐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의 징계의 불복한 라이트는 항소를 준비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