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쩍벌'·'도리도리' 심경 최초 고백?…'집사부일체' 출격

등록 2021.09.19 11:00:1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19일 방송되는 SBS 예능 '집사부일체'. (사진=SBS 제공) 2021.09.1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SBS '집사부일체'가 '대선주자 빅3'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사부로 등장한다.

19일 오후 6시25분에 방송되는 '집사부일체'는 윤석열 사부를 집중적으로 탐구하기 위한 '집사부 청문회'가 열린다.

이날 방송에서는 윤석열 사부의 'A부터 Z까지' 모든 것을 낱낱이 파헤칠 예정이다. 윤석열 사부는 청문회 시작 전부터 "아마 대한민국에서 청문회를 나보다 많이 받아본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런 가운데 멤버들은 '집사부 청문회'를 통해 '쌈닭 연대기', '프로 좌천러 된 사연' 등 윤석열 사부의 핫한 키워드들을 집중 조명, 과거부터 현재까지 철저하게 검증해 그를 당황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또 멤버들은 시종일관 자신만만하던 윤석열 사부 앞에 거짓말 탐지기를 투입, '쩍벌', '도리도리' 등에 관한 날카로운 질문 공세를 이어갔다. 이에 윤석열 사부는 '쩍벌', '도리도리' 등에 대한 심경을 최초로 고백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윤석열 사부는 "'집사부' 전의 윤석열과 '집사부' 이후의 윤석열은 다르다"며 짜릿한 청문회를 마친 소감을 남겼다. 과연 '집사부 청문회'에서 고백한 윤석열 사부의 진심은 무엇일지 관심을 모은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