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안철수 "文, 백신 부족하자 1차 접종률 강조…국민 속이는 것"

등록 2021.09.19 15:29:2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8~19일 이틀 간 부인과 함께 코로나19 검체 채취 의료봉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중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자원 봉사를 하고 있다. 2021.09.18.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추석 연휴기간에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의료진을 돕기 위해 의료 자원봉사를 했다.

의사 출신인 안 대표는 18~19일 이틀 간 서울 중구보건소에서 방호복을 갖춰 입고 코로나19 검체 채취 활동을 지원했다.

이번 의료봉사에는 부인 김미경 교수도 함께 했다. 중구보건소는 김 교수가 몇 달 전부터 매주 주말마다 의료봉사를 하는 곳이기도 하다.

안 대표는 의료봉사를 마친 후 "얼마 전 대통령께서 1차 접종률이 70%가 넘었다는 말씀을 하셨는데 1차 접종률을 강조하는 것은 국민을 속이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1차 접종으로는 효과가 부족하고 2차 접종, 접종 완료를 해야만 감염을 방지하고 중증이나 사망에 이르지 않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따라서 국가가 해야 하는 일은 접종완료자를 늘리는데 총력을 다해야 하는 것"이라며 "1차 접종자 숫자를 늘리기 위해 2차 접종자용 백신을 당겨쓰는 것은 정권 홍보를 위해 고위험군 국민들을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정부에서는 2차 접종자, 접종완료자의 비율을 높이는데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며 "얼마 전 우리나라가 아이슬란드에 이어 접종 속도가 가장 빠른 나라라고 말씀하셨는데, 사실 그것은 국민들의 공이다. 정부가 국민에게 감사를 드려야 할 일이지 마치 정부의 공인 것처럼 공을 가로채고 국민들로부터 감사를 받는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안철수(오른쪽) 국민의당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중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자원 봉사를 하고 있다. 2021.09.18. 20hwan@newsis.com

안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도 "문 대통령은 백신을 충분히 구매하지 못한데 대한 비판을 받지 않으려고, 1차 접종률을 계속 강조하고 있다"며 "접종속도가 빠른 것은 우리 국민의 적극적인 협조와 보건의료진의 헌신, 그리고 역대 여러 정부에 걸쳐 발전하고 쌓아온 우리의 보건의료 시스템 덕분이다. 이 정권이 낮았던 보건의료 시스템의 수준을 갑자기 높인 것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 마음대로 주먹구구식의 엿가락 기준을 적용하는 '정치 방역'을 중단하고, 과학적인 거리두기 기준으로 '과학 방역'을 해야 한다"며 "방역 공무원이 확진자 동선을 파악하는 '정부주도 방역'에서 국민들 스스로 스마트폰에 앱을 깔아서 자신의 동선이 확진자의 동선과 겹치는지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대처할 수 있는 '국민참여형 방역'으로 바꿔야 한다"고 제안했다.

앞서 안 대표는 지난해 3월 대구 동산병원, 올해 1월 서울역과 설 연휴기간 서울시청 앞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코로나19 의료봉사에 나선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