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최재형 "이재명이 사건의 중심…화천대유 구성원 주목해야"

등록 2021.09.19 16:01: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자산관리 전문가 대신 최고법률가 영입에 집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19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승강장에서 시민들에게 추석 명절 귀성인사를 하며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2021.09.19.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국미의힘 대선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19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화천대유 구성원에 주목한다"며 "저는 이 사건의 중심에 이재명 지사가 있었다는 의혹을 지울 수 없다"고 했다.

판사 출신인 최 전 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로펌이 아닌 자산관리전문인 화천대유가 법인구성을 하면서 최고의 법률가 다수를 고문으로 영입하는데 집중했다면, 거기에는 반드시 법률적 보완이 요구되는  사정과 이유가 있었을 것"이라고 의심했다.

그는 "정상적 특수목적사업체라면 개발, 시행, 분양 및 자산관리의 최고전문가가 필요했을 것"이라며 "그런데 왜 막대한 자문료가 예상되는 법률가들을 영입한 것인지 어떻게 되어 있는지 제대로 밝혀야 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또 "이재명 지사는 단군이래 최대규모의 공익환수 사업이라 강변하지만, 이 사건은 우리 국민들이 상상을 못할  단군이래 최대 특혜사업"이라며 "실로 공정과 정의와는 거리가 먼, 일반인의 상식을 뛰어넘는 대담한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