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대장동서 1원이라도 이익 취했다면 후보 사퇴"

등록 2021.09.19 16:05: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민주당 대선 경선 광주·전남·전북 방송토론회
"당시 제도 없는 방식 제가 동원해 성남시민 대박"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들이 19일 오후 광주 MBC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 토론회를 했다. 이재명 후보가 토론회 리허설 중 발언하고 있다. 2021.09.19. sdhdream@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여동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9일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사업을 통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과 관련해 "부정하거나 단 1원이라도 부당한 이익을 취했으면 후보 사퇴하고 공직을 사퇴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광주MBC 주관으로 진행된 민주당 대선 경선 광주·전남·전북 방송토론회에서 '화천대유는 대박이 나고 국민은 독박을 쓴 구조에 대해 당시 정책 책임자였던 성남시장으로서 사과할 의향이 없냐'는 박용진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지사는 "(특혜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제가 당시 제도에 없는 방식을 동원해 성남 시민이 대박나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화천대유가 막대한 개발이익을 가져갔다는 박 의원의 지적에 대해서는 "(이 의혹을) 정확히 쉽게 규정하면 토건 세력들과 결합했던 당시 한나라당의 게이트가 숨어있다가 제게 태클을 당했고 결국 희소했던 이익의 극히 일부 밖에 못 얻고 공공환수로 5500억원 이상을 성남시가 환수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과거 토건세력이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 이 땅을 다 사서 LH가 공공개발을 하는데 신영수 전 의원을 통해 로비를 해서 공공개발을 포기하고 민영개발을 하도록 확정됐다"며 "(제가 성남시장에) 당선된 후 민간개발을 통해 너무 많은 이익이 귀속되기 때문에 공공개발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엄청난 투지 수용보상비를 조달할 방법이 없어서 민간에 공모해서 가장 성남시에 이익을 많이 줄 업체를 선정해서 기회를 드렸고 그것도 4500억 받기로 했는데 나중에 1000억원을 더 환수했다"고 부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yeod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