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힘 "與, 국회 차원 감사로 '대장동 의혹' 실체 밝혀야"

등록 2021.09.19 16:45: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장동 사업, 비리백화점이자 전대미문의 부패사건"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 TF' 위원들이 16일 경기 성남시 대장동을 찾아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2021.09.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국민의힘은 19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말로만 수사 요구하며 국민을 기만할 것이 아니라, 신속한 수사와 국회 차원의 감사로 명명백백히 실체를 밝혀내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강민국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재명 지사의 '대장동 택지개발사업' 특혜 의혹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대장동 택지개발사업은 이재명 지사가 누구도 하지 못한 사업 방식으로 막대한 공공이익을 만들었다고 자화자찬했지만, 실상을 들여다보면 권력형 비리, 재판거래 등으로 얼룩진 비리백화점이자, 전대미문의 부패사건"이라고 비판했다.

또 "'제보 사주 의혹'에 전광석화처럼 달려들던 공수처와 검찰이 이번에는 잠잠하다"며 "중립성을 지켜야 할 수사 기관이 선택적으로 여당 비호와 야당 흠집 내기에만 수사를 개시하니 기가 찰 노릇"이라고 개탄했다.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여당은 이미 언론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 진상규명을 촉구한 제1야당 원내대표를 '가짜뉴스 발원지'로 고발하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국정 감사에서는 관련 증인을 모두 거부하며 '이재명 감싸기'에 나서고 있다"고 비난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의혹 해소에는 일언반구 언급도 없고, 야당 원내대표를 겁박하는 것은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까 봐 본질을 흐리겠다는 심산인가"라며 "당당하게 수사에 임하겠다면서도 국회 차원의 검증은 거부하는 것은 정부 여당이 유리한 기관에서만 수사를 받겠다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