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측, '대장동 의혹 제기' 김기현 등 검찰 고발

등록 2021.09.19 20:41:3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윤창현 "李, 국민에 사과하는 순간까지 끈질기게 추적할 것"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19일 오후 광주 MBC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 토론회 리허설에서 이재명 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2021.09.19. sdhdream@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은 19일 김기현 원내대표, 윤창현 의원, 장기표 전 예비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 지사 캠프는 이날 저녁 서울중앙지검을 방문해 장 전 후보, 김 원내대표, 윤 의원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했다.

이 지사 측은 김 원내대표가 얼마 전 대장동 공영개발 사업을 기획한 핵심 인사로 유모씨를 공개적으로 거명하며 이재명 캠프에서 활동 중이라고 한 사실을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문제삼고 있다.

앞서 이 지사 캠프는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거짓을 이야기한 국힘의 장기표 전 후보, 김기현 원내대표, 윤창현 의원에게는 그에 합당한 법적인 책임을 엄히 묻겠다"고 한 바 있다.

이에 윤 의원은 "법률적 책임에 더해 '공정'의 평가도 함께 받자. 대장동 모델이 앞으로도 장려돼야할 모범사례인지"라고 응수하며 "이 후보의 억지가 국민의 상식 앞에 사과하시는 순간까지 끈질지게 추적하고 차분하게 대응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