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낙연 캠프 "이재명과 '대장동 의혹' 토론 못해 유감"

등록 2021.09.19 20:42: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마치 이낙연 후보가 이재명 공격해서 생긴 문제처럼 호도"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19일 오후 광주 MBC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 토론회 리허설에서 이낙연 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2021.09.19. sdhdream@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의원 측은 19일 당내 대선 경선 전북·광주·전남TV토론회를 마친 후 "이번 TV토론에서 국민이 가장 궁금해하시는 '대장동' 의혹에 대해 어떤 사실도 토론하지 못한 점은 매우 유감이다"라고 밝혔다.

이 전 의원 캠프 오영훈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대장동' 관련 의혹은 사상 초유 '일확천금 개발비리'라는 것이 국민적 우려"라며 "7명이 각각 5천만원씩 투자해 1000배가 넘는 수익금을 받아 간 데, 국민은 분노하고 계신다"며 "당시 성남시장은 이재명 후보였다. 그렇기에 진실에 대해 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 수석대변인은 또 "오늘 토론에서 마치 이낙연 후보가 이재명 후보를 공격해서 생긴 문제처럼 호도했다"면서 "이낙연 후보와 캠프는 단 한 차례도 이재명 후보와 관련 있다고 언급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그러고는 "이낙연 후보를 국민의 힘과 엮는 이것이야말로 네거티브이며, 원팀 정신을 훼손하는 행태"라며 "많은 국민이 분노하시고, 물어보시는 문제에 정치는 답을 해야 하는 의무가 있다"며 이 지사를 압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