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홍콩, '개악' 선거법 첫 선거…행정장관 및 입법회 반 선출하는 '선거위원'

등록 2021.09.19 21:55:09수정 2021.09.19 23:15: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직업 및 산업 대표의 8000명 투표단
1500명 선거위원 선발

associate_pic

[AP/뉴시스] 홍콩 최고지도자 행정장관과 의원 반을 선출하는 권한의 선거위원회 위원 선거가 19일 실시되었다. 투표권자의 반인 4000명이 1차 투표에 참여한 투표자 3명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 홍콩에서 '애국심 충만한' 친 중국 인사만이 선거에 출마하고 또 뽑힐 수 있도록 선거법이 개정된 후의 첫 선거가 19일 치러졌다.

지난 5월 중국 전인대 상무위원회는 '애국자'로 검증된 홍콩인만 입법회, 입법회 간선단, 선거위원회 및 선거위 선출단에 출마하고 당선될 수 있는 홍콩 선거법 개정을 통과시켰다. 2020년 6월 말의 홍콩 보안법 통과에 이은 홍콩 민주주의 '부러뜨러기' 2탄이었다.

이날 실시된 선거는 선거위원회 위원 선출 1차 투표다. 본토 반환 후 50년 간 홍콩 민주주의와 자치권을 보장한다는 중국의 약속이 얼마나 허황된 것인지 여실히 드러나는 3류 정치 행사라고 할 수 있다.

홍콩 선거위원회는 올 12월에 입법기관인 입법회 90명 의원 중 간선 할당된 40명을 독자 선출하며 내년 3월에는 홍콩 최고지도자 행정장관을 역시 독자 선출한다.

이런 막중한 위원회의 위원 수가 1200명에서 1500명으로 늘어나면서 친 민주주의 성향 주민의 위원 피선 및 합류가 곳곳에서 차단되었다. 특히 대부분 친 민주 성향인 구의회 117명의 위원회 자동 배당이 삭제되었다.

행정장관 그리고 입법회의 반 가까이를 선출하는 1500명는 750만 홍콩 주민 중 단 8000명이 선정된 투표단에 의해 선출다. 또 직선 위원은 1500명의 반도 안 되는데 법 개정 전에는 24만 명 가까운 주민 투표단에 의해 1200명의 반 이상의 직선위원들이 출됐다.

선거위 위원을 선출하는 투표단 8000명은 홍콩의 직업 및 산업 대표들이다. 이날 1차 투표는 이 중 4000명이 참가한 행사이며 반대 시위를 우려해 경찰 6000명이 동원된다는 것이다.

associate_pic

[AP/뉴시스] 19일 홍콩 선거위원 선발 투표에 반대하는 주민들이 경찰관이 지키는 투표소 앞에서 항의 시위하고 있다

1500명 선출 대상 중 이날 4000명 참가투표단이 직접 투표로 뽑는 위원 총수는 364명이며 이 자리를 노리고 출마한 후보는 412명이었다. 물론 출마자 전원은 당국으로부터 중국과 홍콩의 '애국자'라는 인증을 받은 사람들이다.

1500명 중 나머지 대부분은 경쟁 없이 그냥 뽑히거나 지위 타이틀로 자동 선임되는 위원이다.

홍콩은 간선으로 뽑아온 최고 지도자 행정장관의 직접투표 선출을 민주화의 최고 목표로 삼고 그간 노력해 왔으나 개정 선거법에 의해 이날과 같은 '얼치기' 투표를 두 차례 걸쳐서 선발된 1500명이 행정장관을 선출하게 된 것이다. 진전은커녕 몇 백, 몇 천 보나 퇴보했다고 할 수 있다.

국회 격인 입법회도 총 의석 중 직선분은 단 20석으로 축소되었다. 홍콩 주민들을 대표한다고 결코 말할 수 없는 8000명이 선발한 선거위 위원 1500명 손에서 40석 의원이 정해지고 30석은 이익집단에 자동 할당되는 것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