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류현진, 목 불편함 호소로 부상자 명단 올라

등록 2021.09.20 08:15: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토론토=AP/뉴시스]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17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 투구하고 있다. 류현진은 2이닝 5피안타(2피홈런) 1볼넷 2탈삼진 5실점으로 3회 초 교체되며 14승 도전에 실패했다. 2021.09.18.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미국 메이저리그(MLB) 진출 이후 한 시즌 최다패 타이인 9패(13승 평균자책점 4.34)째를 당한 류현진(토론토)이 목 통증을 호소해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토론토는 20일(한국시간) 류현진을 10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올렸다.

지난 18일 미네소타와의 경기에서 2이닝 5실점으로 부진했던 류현진은 이후 목의 긴장 증세를 알렸다.

로스 앳킨스 토론토 단장은 "류현진이 미네소타와의 경기에서 피칭하는 동안 느꼈던 건 아니다. 다음날 일어나서 느낀 증세로 심해 보이진 않는다"면서 "이 시점에서 무리하지 않고, 완벽한 상태로 돌아올 기회를 잡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부진에 부상까지 겹치면서 흐름이 매우 좋지 않다.

류현진은 지난해 팀의 에이스 역할을 하면서 토론토를 포스트시즌으로 이끌었다. 올해 역시 지난달 초까지는 안정감 있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8월9일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경기를 기점으로 호투와 부진을 반복했다. 5자책점 이상 기록한 경기가 4경기나 된다. 위기관리 능력이 뛰어난 류현진에게 어색한 장면이다.

8월 6경기 평균자책점은 6.21로 높았고, 9월 3경기 평균자책점은 무려 10.45로 치솟았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최근 "지난해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투표에서 3위를 차지했던 류현진의 피칭이 아니다"며 "토론토가 2021년 마지막 문제를 갖고 있다. 바로 신뢰할 수 없는 류현진이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