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심각한 데이트폭력…5년간 살인·살인미수 혐의만 227명

등록 2021.09.20 11:34: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연평균 45명 연인에게 목숨 잃거나 위협
5년간 데이트폭력 형사입건 4만7755명
20대가 가장 많아…입건 중 구속은 4.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윤희 기자 = 최근 5년간 데이트폭력으로 목숨을 잃거나 위협받은 피해자가 200명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20일 이은주 정의당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데이트폭력과 관련한 살인 또는 살인미수 혐의로 227명이 경찰에 입건됐다.

연도별로 보면 2016년 52명, 2017년 67명, 2018년 42명, 2019년 35명, 지난해 31명이다. 연간 수치는 감소하고 있지만, 여전히 한해 평균 45명이 연인에게 살해되거나 살해위협을 받고 있는 셈이다.

같은 기간 데이트폭력 관련 폭행·상해, 체포·감금·협박, 성폭력 혐의로 검거된 이들은 4만7528명으로 집계됐다.

최근 5년간 데이트폭력 가해자의 연령대별 현황은 20대, 30대, 40대 순으로 많았고 50대, 60대 이상, 10대가 뒤를 이었다.

한편 데이트폭력 관련 혐의로 형사입건된 4만7755명 가운데 구속된 인원은 2700명으로 4.2% 수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상대를 죽이거나 죽을 때까지 때리지 않고서는 구속조차 되지 않는 상황에서 끔찍한 범죄는 계속 벌어질 수밖에 없다"며 "죽음을 부르는 데이트폭력 범죄에 강력한 제재와 처벌이 필요하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ympath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