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형배 "이낙연, 나쁜 후보" vs 윤영찬 "이재명, 내부 총질 멈춰라"

등록 2021.09.20 13:21: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윤영찬 "이낙연-국힘 엮는 프레임 멈춰야…원팀 정신 부정"
민형배 "이낙연 경쟁 후보 아닌 물리쳐야 할 '나쁜 후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책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이병훈(왼쪽) 의원, 윤영찬 의원과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8.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캠프 정무실장을 맡고 있는 윤영찬 의원은 20일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이낙연 후보를 국민의힘과 엮으려는 프레임을 당장 멈추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를 통해 "호남권 방송토론, 이낙연 후보에 대한 이 지사의 말과 태도를 보고 착잡함을 금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지사는) 이낙연 후보에게 '국민의힘과 한 배를 타는 것인가'라며 공격했다. 왜 한배를 타고 있는 민주당 내부에 총을 겨누는 것인가"라며 "그러한 행위가 민주당호를 침몰시킬 수 있다는 것을 진정 모르시나. 이는 원팀 훼손을 넘어 원팀 정신 자체를 부정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낙연 후보는 대장동 개발 의혹이 나왔을 때, 우리 캠프의 그 누구도 예단하고 나서지 말 것을 강하게 지시한 바 있다"며 "우리 후보의 뜻대로, 앞으로도 우리 캠프는 예단이나 추측을 바탕으로 이재명 지사님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시도는 결단코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장동 의혹이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주장하시려면, 국민의힘을 공격하시라"며 "이낙연 후보가 아닌 국민께 제대로 설명하시라. 국민들의 의구심을 풀어드리면 될 일"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재명 캠프 전략본부장 민형배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도대체 왜 국힘과 보수언론의 네거티브에 편승해 주장을 펼치냐'는 추미애 후보의 추궁에 이낙연 후보는 '모든 언론, 모든 국민이 다 그렇게 하고 있다'고 말한다. 제가 제일 화나는 건 이 대목"이라며 "이낙연 후보는 언제나 '자기 생각'이 없는 것 같다. 민감한 사안에는 언제나 유체이탈 화법을 쓴다"고 저격했다.

이어 "내가 아니면 안 된다는 '뜨거운 감자 짓밟기', '내부총질'을 서슴없이 자행하고 있다"며 "그래서 저는 단호하게 말한다. 이낙연 후보는 더이상 경쟁후보가 아닌 것 같다. 물리쳐야 할 '나쁜 후보'가 돼가고 있는 것은 아닌지 크게 염려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