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천성모병원, 간병인·환자 등 11명 확진…"10층 코호트 격리"(종합)

등록 2021.09.20 16:48: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천=뉴시스] 정일형 기자 = 경기 부천 성모병원에서 간병인, 환자 등 11명이 코로나19양성 판정을 받아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20일 부천시 등에 따르면 부천성모병원 10층 병실에서 환자, 간병인 등 11명이 코로나19양성 판정을 받았다.

앞서 전날 해당병원 10층 병실에서 간병인 6명, 환자 4명 등 10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데 이어 이날 1명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환자 간병인이 최초로 확진 판정을 받고 잇따라 환자 등이 감염된 것으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또 밀접 접촉자에 대해 전수검사를 진행중이다.

부천성모병원 측은 전날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해당 10층에 대해 선제적 동일집단(코호트) 격리 조치를 내렸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성모병원측과 현재 밀접 접촉자, 추가 확진자 등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