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특검·국정조사 받아라"…국민의힘 대선주자 이재명 전면 압박

등록 2021.09.22 15:44: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홍준표·원희룡·하태경 "특검 받아라"
"특검으로 모범 공익 사업 증명하라"
윤석열 "진실 규명 못하면 국가 아냐"
국민의힘, 이재명 지사 등 고발 예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이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을 두고 22일 일제히 특검과 국정조사를 요구하며 이재명 경기지사와 더불어민주당 전면 압박에 나섰다.

홍준표 의원, 원희룡 전 제주지사, 하태경 의원은 민주당이 당장 특검법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전날 밤 소셜미디어를 통해 "야당에서 특검법을 제출하면 민주당은 차기 대선을 위해서라도 그걸 받아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렇지 않으면(특검법을 받지 않으면) 차기 대선은 대장동 비리 대선이 될 것"이라고 했다.

원 전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대장동 의혹은 국민의힘 게이트라더니, 그렇다면 특검이나 국정조사는 이재명 후보와 민주당에게 절호의 찬스"라며 "오히려 이재명 후보의 주장인 '모범적인 공익 사업'을 증명할 수 있는 기회"라고 했다. 하 의원은 역시 "대장동 비리 의혹은 국정조사와 특검으로 진실을 가리면 그만인 일"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직접 특검이나 국정조사를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진실 규명 작업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외교·안보 관련 공약을 발표한 뒤 기자들을 만나 "국민들 상당수가 지금 특정인에게 엄청난 특혜가 있었다고 보기 때문에 검찰·법무부·공수처·감사원과 (이를) 총괄하는 청와대에서 어떻게 사정(司正) 기능이 작동되는지 지켜볼 것"이라며 "그동안 현 정부 사정 기능을 보니 다른 진영일 때는 가차없이 없는 것도 만들어가면서, 자기 진영일 때는 그런 기능이 딱 스톱을 하더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장동 사건은 특정 후보가 연관돼 있느냐의 문제로 끝날 일이 아니라고 본다"며 "굉장히 광범위하고 비상적인 행위들이 결부돼 있기 때문에 특정 후보의 문제를 떠나서라도 제대로 규명해서 국민들에게 결과를 내놔야 한다. 그렇지 않고 어떻게 정부 국가라고 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당 차원에서도 특검과 국정조사를 밀어붙이고 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같은 날 기자회견을 열어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진상규명 TF'를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 특별위원회'로 전환을 선언하고, 이 지사와 유동규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직무대리, 화천대유 실소유주인 김모씨를 업무상배임에 의한 특가법 위반혐의로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