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지난주 국내 감염사례 98.2%가 델타 변이…2주째 98% 점유

등록 2021.09.22 16:20:08수정 2021.09.22 16:28: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내 감염 사례 중 3033건 무작위 추출 후 분석
주요변이 2978건 중 알파 1건 제외 전부 델타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가락시장 관련 누적 확진자가 400명을 넘어선 22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에 설치된 찾아가는 선별진료소에서 시장 종사자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09.22. livertrent@newsis.com


[세종=뉴시스] 임재희 기자 = 최근 일주일간 국내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 일부를 분석한 결과 2주째 98%가 델타 변이 바이러스로 확인됐다.

22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12일부터 18일까지 최근 일주일간 국내 감염 사례 3033건을 분석한 결과 98.2%인 2978건이 주요 변이 바이러스로 분석됐다.

이 가운데 알파형 변이 바이러스 1건을 제외한 2977건이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로 분석됐다. 델타 변이 바이러스 검출률은 98.2%로 5일부터 11일 98.5%와 비슷한 수준이다.

6월 4주차 3.3%였던 델타 변이 바이러스 검출률은 최근 한달간 94.3%→97.0%→98.5%→98.2%로 국내 감염 분석 사례 대부분을 차지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역학적으로 전염력 증가나 입원 비율 증가, 진단검사·백신·치료제 효과 감소 중 하나라도 증명된 변이 바이러스를 주요 변이(VOC·Variants of Concern)로 분류하고 있다.

이번 결과는 해당 기간 국내 집단감염 사례의 24.8%, 해외유입 사례의 74.3%를 무작위로 추출해 분석한 것으로 분석률은 25.6% 수준이다.

국내 감염 사례 외에 해외 사례 가운데선 전체 162건 중 161건이 변이 바이러스였다. 역시 델타형 변이가 158건으로 대부분이었고 캄보디아와 필리핀 입국자에게서 알파형 변이가 2건, 과테말라 입국자로부터 감마형 변이가 1건 검출됐다.

이로써 지난해 12월 이후 현재까지 확인된 변이 바이러스는 총 2만9987건이다. 델타형이 2만6530명으로 58.3%를 차지했으며 알파형 3281명(7.2%), 베타형 150명(0.3%), 감마형 26명(0.1%) 순이다.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 가운데 사망자는 103명(델타형 87명·알파형 11명·베타형 5명)이며 누적 위·중증 환자는 695명(델타형 625명·알파형 59명·베타형 11명) 등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