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추석 지났지만 인플레 우려 여전…지원금·공공요금 등 물가 압박

등록 2021.09.23 15:45:15수정 2021.09.23 16:1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OECD 2.2%·ADB 2.0% 물가 전망치 제시
"원자재 가격·공급 차질·수요 확대 등 변수"
정부, 물가 안정 목표치 '2%' 사수 힘들어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23일 오후 서울의 한 대형마트 채소 코너 모습. 2021.09.23. bjko@newsis.com


[세종=뉴시스] 이승재 기자 = 올해 우리나라의 물가 상승률이 2%를 넘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기상 여건 악화와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 전기요금 인상 등이 변수로 작용하는 가운데 국민지원금까지 시장에 풀리면서 물가 안정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당초 정부는 하반기에 들어서면 물가 오름세가 완만해질 것으로 점쳐왔다.

23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아시아개발은행(ADB)은 올해 우리나라의 연간 물가상승률을 각각 2.2%, 2.0%로 전망했다.

이는 이달 새로 추산한 전망치로 앞서 OECD는 지난 5월 전망에서 1.8%를 제시한 바 있다. ADB의 경우 지난 7월에 1.8%의 전망치를 내놓기도 했다.

특히, OECD가 이번 중간경제전망에서 물가 전망을 따로 발표한 것을 두고 이례적이었다는 평가도 나온다. 그만큼 전 세계적으로 인플레이션이 주요 경제 이슈로 부각되고 있다는 뜻이다. 실제로 이번에 대부분 국가의 물가 전망치가 상향 조정됐다.

여기에는 미국(0.7%포인트(p)), 영국(1.0%p), 캐나다(1.1%p), 독일(0.3%p), 프랑스(0.5%p), 이태리(0.3%p), 스페인(0.8%p), 멕시코(1.3%p), 터키(1.8%p), 호주(0.3%p) 등이 포함된다.

OECD는 해당 보고서에서 "기저효과 및 원자재 가격 상승, 공급 차질, 경제 재개에 따른 수요 확대가 복합 작용하며 최근 물가가 크게 상승했다"고 평가했다.

올해 정부가 제시한 연간 물가 안정 목표치가 '2%'인데 주요 글로벌 기관에서 이를 넘길 것으로 본 것이다. 우리나라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 4월부터 5개월째(2.3%→2.6%→2.4%→2.6%→2.6%) 2%대 고공행진을 이어오고 있다.

앞으로 남은 4개월 동안 물가 상승률이 2% 이하를 기록해야 하는데 현재 추세로는 이를 지켜내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현 상황에서 대표적인 물가 악재에는 가을장마와 태풍 등 기상 여건 악화와 국제 원자재 가격 추가 상승,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이 꼽힌다.

11조원 규모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도 물가 상승을 자극할 수 있는 요인으로 거론된다. 또한 오는 10월 소비분부터 1조1000억원 규모의 상생소비지원금(신용카드 캐시백)도 풀릴 예정이다.

이는 지난 2분기(4~6월) 월평균 신용카드 사용액보다 3% 넘게 더 쓰면 해당 초과분의 10%를 다음 달 현금성 카드 포인트로 돌려주는 제도다. 지금까지는 공급이 부족해 물가가 올랐다면 앞으로는 수요가 늘어나 물가 상승 압력이 발생할 수 있다는 뜻이다.

조만간 전기요금이 오르는 점도 물가 상승 압력을 더할 수 있다. 이날 한전은 4분기(10~12월분) 연료비 조정단가를 ㎾h당 -3원에서 0원으로 올렸다. 전기요금 인상은 2013년 11월 이후 약 8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4인 가족 한 달 평균 사용량(350㎾h)을 기준으로 하면 약 1050원을 전기요금을 더 내야 한다.

그간 정부는 추석 성수품을 중심으로 공급을 크게 늘려 일단 추가적인 물가 상승을 막아왔다. 이에 남은 하반기에는 보다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시각도 존재한다.

이억원 기재부 1차관은 이날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코로나 위기 대응을 위해 풍부하게 공급됐던 글로벌 유동성이 조절되는 거시정책적 변곡점에 서 있다"며 "과도한 대출과 위험 추구에 따른 부실 위험 등을 선제적이고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한편 취약계층을 위한 맞춤형 지원은 최대한 꼼꼼하고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6% 상승하며 5개월 연속 2%대를 기록했다. 농축수산물 가격 오름세는 둔화됐으나 석유류와 가공식품 가격 상승세가 확대됐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