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후 6시까지 전국 1828명 확진 '폭증'…동시간대 역대 최다

등록 2021.09.23 18:54:19수정 2021.09.23 18:57: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울 681명·경기 511명·인천 134명 확진
비수도권 502명…대구 117명 등 감염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가락시장 관련 집단감염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는 23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에 마련된 찾아가는 선별진료소에서 시장 종사자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09.23.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추석 연휴가 끝나고 일상으로 돌아간 첫날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전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828명이 발생했다. 동시간대 기준 역대 최다 수치다.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신규 확진자는 총 1828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 1326명보다 502명, 지난주 목요일(9월16일) 동시간대 1673명보다 155명 많다. 동시간대 역대 최다를 기록했던 지난달 10일 1783명보다 45명 더 많은 것이다.

진단검사 후 통계에 반영되기까지 1~2일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이날 확진자는 휴일인 22일, 평일인 23일 이틀간 검사 결과로 풀이된다. 앞서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22일에도 평일과 비슷한 수준의 검사량을 기록한 바 있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아 있는 만큼 24일 0시 기준 확진자는 2000명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확진자 발생이 이어질 경우 일일 역대 최다인 지난달 11일 2221명을 넘어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지역별로 서울 681명, 경기 511명, 인천 134명 등 수도권에서 1326명(72.5%)이 발생했다.

비수도권에서는 502명(27.5%) 나왔다. 대구 117명, 충남 57명, 충북 47명, 강원 42명, 경북 41명, 광주 37명, 전북 35명, 경남 34명, 부산 28명, 대전 25명, 울산 21명, 전남 9명, 제주 8명, 세종 1명 등이다.

동시간대 최다 확진자를 기록한 서울에선 송파구 소재 시장 관련 확진자가 86명 증가했다. 중구 소재 시장 관련 14명, 용산구 소재 병원 관련 3명, 강서구 소재 공공기관 관련 1명 등도 확인됐다.

충북 청주에선 흥덕구 중학교와 관련해 1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충주 인력회사에선 선제 검사를 받은 외국인 2명이 잇따라 확진됐다.

부산에선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구 시장과 관련해 3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남에선 양산 의료기관 관련 확진자가 10명 추가됐다. 거제 소재 기업·종교시설 관련 확진자 1명도 추가로 확인됐다.

광주에선 광산구 소재 외국인 등 검사에서 관련 확진자 14명이 나왔다. 동구 소재 목욕장 관련 확진자는 2명 늘었다.

대구에선 서구·달성군 소재 유흥주점과 관련해 69명이 무더기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구 소재 사우나2 관련 확진자도 27명이 늘어나는 등 감염이 전방위로 확산하는 모양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