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은 "인터넷銀 저신용 대출 확대시 연체율 최대 14.2%"

등록 2021.09.24 11:00:00수정 2021.09.24 12:49: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취약계층 금융 접근성 개선 효과
전체 연체율 2023년 2.2%로 상승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병문 기자 = 카카오뱅크는 지난 17일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이 115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6.2% 올랐다고 밝혔다. 사진은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카카오뱅크 고객센터 모습. 2021.08.18.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 류난영 기자 = 한국은행은 인터넷전문은행이 중·저신용자에 대한 신용대출 비중을 30%까지 확대하게 되면 2년 후 저신용자 차주의 연체율이 14.2%로 높아질 것으로 추정했다.

한국은행이 24일 발표한 '금융안정 상황(2021년 9월)' 보고서에 따르면 중·저신용자 대출이 확대될 경우의 인터넷전문은행 신용대출 연체율을 과거 빈티지 연체율 변화 등을 활용해 시산해 본 결과, 연체율이 지난해말 0.7%에서 올해 말 1.3%, 2022~2023년 1.7~2.2%로 상승할 것으로 추정했다.

지난해 말 인터넷전문은행이 보유한 신용대출중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은 12.1%로 국내 은행 평균(24.2%)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인터넷전문은행은 이에 따라 신용점수 하위 50%인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비중을 지난해 말 12.1%에서 오는 2023년 말까지 31.7%로 확대할 계획이다. 케이뱅크는 21.4%에서 32.1%, 카카오뱅크는 10.2에서 30.2%, 오는 10월 출범 예정인 토스는 44.9%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저신용자 대출의 경우 대출취급 후 1년 경과시 연체율이 9.9%, 2년 경과시 14.2%로, 중·저신용은 각각 3.8%, 6.7%로 가파르게 상승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반면 고신용자 연체율은 시간이 지나도 0.1~0.3%로 낮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봤다.

신용대출 증가에 따른 위험가중자산(RWA) 확대 및 부실위험 증가에 상응하는 대출자산 운용의 다변화와 추가 자본확충이 없을 경우 지난해 말 19.7%에서 2023년 말 15.7%로 자본비율이 4%포인트 정도 하락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또 인터넷전문은행의 신용대출 확대 과정에서 금융기관간 대출 경쟁은 향후 가계부채 관리에 부담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기관들간 고객 확보를 위한 대출경쟁이 심화될 경우 신용대출시장내 경쟁도를 나타내는 허핀달-허쉬만 지수(HHI지수)가 지난해 말 2361에서 2023년 말 2070로 향후 3년 동안 12% 정도 증대되는 것으로 추정됐다.

시뮬레이션 결과 인터넷전문은행의 금융권 전체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점유율은 지난해 말 2%에서 2023년 말 11%로 상승할 것으로 추정됐다.

특히 최근 인터넷·모바일 등을 이용한 비대면 신용대출이 급증(2019년 말 28.4% →올해 6월 말 44.0%)하고 있는 가운데, 중·저신용자의 경우도 소득을 초과하는 신용대출을 받는 경우가 많아지는(지난해 3분기 11.2% →올해 1분기 19.3%) 등 레버리지가 확대되는 추세다.

반면 인터넷전문은행을 통한 중금리 신용대출의 확대는 취약계층에 대한 금융 접근성 개선 및 금융 포용성 증대 등의 측면에서 긍정적 효과가 예상됐다.

지난해 말 기준 비은행권에서 대출을 받은 중·저신용자 334만2000명 중 상당수가 현재보다 낮은 금리로 대환대출 등이 가능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 전체 중·저신용자 2109만2000명의 25%(530만5000명)가 금융권 신용대출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중 3분의 2인 334만2000명이 비은행권이다.

특히 금리상한 인하(10~19.5%→6.5~16%)로 조정된 중금리 대출 범위를 초과하게 되는 비은행권 17조7000억원이 내년부터 인터넷전문은행으로 유입될 가능성이 높다.

한은 관계자는 "그간 고신용자 위주의 신용 집중을 완화시키는 한편 코로나19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취약차주에게 적지 않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다만 인터넷전문은행 건전성 및 가계부채 관리에 부정적 영향이 수반될 수 있는 만큼 인터넷전문은행의 엄격한 대출신용위험 관리와 신용대출 확대에 상응하는 자본확충 노력이 강화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