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DMZ 평화관광 떠나요…창작공연 '원더티켓' 개최

등록 2021.09.24 09:14: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창작공연 '원더티켓(Wonder Ticket)-수호나무가 있는 마을' 포스터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1.09.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창작공연 '원더티켓(Wonder Ticket)-수호나무가 있는 마을'이 24일부터 26일까지 우리금융아트홀에서 펼쳐진다.

'원더티켓'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분단과 긴장의 상징이었던 비무장지대를 국제적인 평화관광의 중심으로 만들기 위해 기획한 공연관광 콘텐츠다.

파주 자유의 다리에 멈춰 서 있는 녹슨 기관차와 임진각 평화누리공원의 바람의 언덕을 소재했다. 가수 윤도현과 유회승, 배우 이황의와 이서영 등이 주요 배역을 맡았다. 

공연은 분단으로 헤어진 옛사랑과 아름다운 고향을 그리워하는 노신사(이황의)를 위한 손녀(이서영)의 간절한 바람이 단군신화 속 바람의 신 풍백(윤도현·유회승)을 소환하며 시작된다.

이후 풍백이 70년 동안 달리지 못한 녹슨 열차를 움직여 과거로 달리면서 전쟁과 분단으로 인한 아픈 과거를 돌아보고 평화로운 미래를 염원하며 공연의 막을 내린다.

이번 공연은 흡입력 있는 연출에 홀로그램, 영상투사(프로젝션 맵핑) 기술 등 한국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이 도입됐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관중 없이 온라인으로 공연이 공개됐다. 올해는 새 방역지침에 따라 공연의 의미와 평화의 가치를 직접 관객들과 나누기 위해 파주 임진각 야외공연장에서 우리금융아트홀로 무대를 옮겼다.

방역지침을 준수하고 사전에 관람권을 예매한 관객을 대상으로 소규모 공연으로 선보인다.

특히 올해는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이산가족과 파주, 연천, 철원 등 비무장지대 접경지역 13개 지자체 관계자들을 초청해 함께 공연을 관람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공연의 의미를 더욱 많은 관객들과 생생하게 나누기 위해 실내공연장에서 함께하는 만큼 관객들이 즐겁게 관람하시고 평화를 향한 소중한 마음을 모아주시길 기대한다"며 "문체부는 앞으로 비무장지대의 유일한 생태, 역사, 문화자원을 관광자원으로 활용해 비무장지대를 세계인이 즐겨 찾는 관광명소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장에서 공연을 직접 관람하지 못한 국내외 관객들을 위해 올해 연말에 유튜브 등 온라인 매체를 통해 공연영상을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