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뉴시스Pic] 문재인 대통령, 71년만에 고국으로 돌아온 장진호 전투 영웅 유해 봉환식 주관

등록 2021.09.24 09:24:09수정 2021.09.24 11:22: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김진아 기자 =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밤 서울공항에서 열린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에서 분향을 하고 있다. 2021.09.23.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류현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6·25전쟁 당시 장진호 전투에서 전사한 호국영웅 2명의 유해를 품에 안고 돌아왔다.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3박5일 미국 순방을 마무리 한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9시30분께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곧바로 활주로에서 고 김석주 일병과 고 정환조 일병 유해 2구에 대한 봉환식을 주관했다.

공군의 F-15K 전투기 편대는 유해를 모신 대통령 전용기가 한국 영공에 진입한 이후, 엄호 비행으로 71년 만에 고국으로 귀환한 호국영웅에 예우를 갖췄다. F-15K 4대는 공군1호기를 엄호하며 플레어(조명탄) 21발을 조포를 대신해 영공에 발사했다. 21발 발사는 군예식령에 따르면 국가 원수급에 해당하는 예우로, 고국에 돌아온 국군 영웅들에게 최고의 예우를 보인다는 의미다.

봉환식은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하겠습니다'라는 주제 아래 거행됐다. 유해 하기, 유해 운구 및 임시안치, 국민의례, 분향 및 참전기장 수여, 묵념, 유해 운구, 유해 전송 순으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서욱 국방부 장관, 황기철 국가보훈처장,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해 육·해·공군참모총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고 김석주 일병의 외증손녀인 김혜수 소위(간호사관학교 61기)는 하와이에서부터 외할아버지의 곁을 지켰다. 대통령 전용기 좌석 바로 뒷좌석에서 71년 만에 돌아오게 된 외할아버지의 귀환길을 함께 했다.

유가족 8명도 현장에서 가족의 품으로 돌아온 이들을 맞이했다. 정부는 남아있는 사진이 없는 고 김석주 일병 유가족에게 장진호 전투 상징인 '고토리의 별'과 일병 계급장을 새긴 위패를 특별 제작해 선물했다.

이날 미국으로부터 인수한 총 68구의 국군전사자 유해 가운데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나머지 66구는 서욱 국방부 장관이 탑승한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시그너스(KC-330)를 통해 함께 봉환됐다.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국군유해와 함께 탑승한 공군1호기가 23일 대한민국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으로 들어서자 공군 F-15K 전투기가 호위 비행하며 플레어를 발사하고 있다. 2021.09.23. bluesoda@newsis.com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김진아 기자 = 23일 밤 서울공항에서 열린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에서 고 김석주, 정환조 일병의 유해가 하기하고 있다. 2021.09.23. bluesoda@newsis.com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김진아 기자 = 23일 밤 서울공항에서 열린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에서 고 김석주, 정환조 일병의 유해가 하기하고 있다. 2021.09.23. bluesoda@newsis.com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김진아 기자 = 23일 밤 서울공항에서 열린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에서 고 김석주, 정환조 일병의 유해가 하기하고 있다. 2021.09.23. bluesoda@newsis.com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김진아 기자 = 23일 밤 서울공항에서 열린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에서 국군 전사자들의 유해가 하기하고 있다. 2021.09.23. bluesoda@newsis.com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김진아 기자 =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3일 밤 서울공항에서 열린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에서 의장병이 국군 전사자 유해를 운구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2021.09.23. bluesoda@newsis.com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김진아 기자 =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3일 밤 서울공항에서 열린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에서 유해 하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1.09.23. bluesoda@newsis.com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김진아 기자 =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3일 밤 서울공항에서 열린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에서 유족과 함께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2021.09.23. bluesoda@newsis.com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김진아 기자 = 23일 밤 서울공항에서 열린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에서 국군 장병들이 고 김석주 일병과 정환조 일병의 유해를 하기하고 있다. 2021.09.23. bluesoda@newsis.com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김진아 기자 =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등 참석자들이 23일 밤 서울공항에서 열린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에서 국군 전사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2021.09.23. bluesoda@newsis.com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김진아 기자 =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이23일 밤 서울공항에서 열린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에서 국군 전사자에게 참전기장을 수여하고 있다. 2021.09.23. bluesoda@newsis.com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김진아 기자 = 23일 밤 서울공항에서 열린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에서 고 김석주 일병의 유족이 오열하고 있다. 2021.09.23. bluesoda@newsis.com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김진아 기자 = 23일 밤 서울공항에서 열린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에서 유족이 울음을 터뜨리고 있다. 2021.09.23. bluesoda@newsis.com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김진아 기자 =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3일 밤 서울공항에서 열린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에서 국군 전사자 유족들을 위로하고 있다. 2021.09.23. bluesoda@newsis.com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김진아 기자 =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3일 밤 서울공항에서 열린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에서 유족을 위로하고 있다. 2021.09.23. bluesoda@newsis.com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김진아 기자 = 23일 밤 서울공항에서 열린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이 끝난 뒤 국군 장병들이 유해를 운구하고 있다. 2021.09.23. bluesoda@newsis.com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김진아 기자 =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3일 밤 서울공항에서 열린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을 마친 뒤 유족과 함께 유해 운구를 따라 나서고 있다. 2021.09.23. bluesoda@newsis.com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김진아 기자 =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3일 밤 서울공항에서 열린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을 마치고 국군 전사자 유해와 함께 이동하고 있다. 2021.09.23. bluesoda@newsis.com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김진아 기자 =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밤 서울공항에서 열린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을 마치고 운구되는 국군 전사자 유해를 향해 경례를 하고 있다. 2021.09.23. bluesoda@newsis.com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김진아 기자 = 23일 밤 서울공항에서 열린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이 끝난 뒤 유해가 모셔진 행렬이 유해 임시 안치 장소인 국립현충원로 향하고 있다. 2021.09.23. bluesoda@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ryuh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