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원희룡, '종전선언' 제안 文 직격…"북에는 한마디 못하면서"

등록 2021.09.24 09:51:20수정 2021.09.24 11:31: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북한, 합의 위반 수시로…종전선언 무슨 의미?"
"대통령 되면 개인 치적 쌓기 집착하지 않을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23일 오후 서울 강서구 ASSA빌딩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후보자 선거 2차 방송토론회 준비를 하고 있다. 2021.09.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24일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과의 종전 선언이 아니라 남북군사합의부터 전면 재검토하라"고 주장했다.

원 전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텅 빈 UN 총회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공허한 외침은 부끄러움으로 돌아왔다"며 "'국내 정치용 종전선언 제안'은 국제적 무관심과 북한의 거절로 인해 문재인 대통령의 '나 홀로 종전선언'이 되었다"고 적었다.

이어 "9·19 남북군사합의 이후 북한은 고사포로 대한민국 GP를 조준사격 했고, 미사일 발사,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 합의 위반행위를 수시로 했다"며 "합의를 위반한 북한에는 한 마디 말도 못하면서 종전선언이 무슨 의미가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북한과의 군사합의를 이행하기 위해 대한민국 안보에는 거대한 싱크홀이 생겼다. 군사 훈련도 마음껏 하지 못하고 최전방 감시초소(GP)는 폭파되고 철거되었다"며 "한쪽만 지키는 군사합의는 이미 빈껍데기일 뿐"이라고도 했다.

원 전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은 종전선언을 제안하기 전에 남북군사합의를 전면 재검토하고 원점에서 다시 시작해야 한다"며 "제가 대통령이 된다면 개인 치적 쌓기에 집착하기보다 진정한 항구적 평화를 위한 행동에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