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대장동 특검·국정조사는 정쟁용…못 받는다" 쐐기

등록 2021.09.24 10:56: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재명 '공동대응' 제안엔 "각 후보 캠프가 할 일"
文 언중법 우려엔 "언론·시민사회 의견 최대한 반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9.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권지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4일 야권이 요구하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성남 대장동 개발 의혹 특검, 국정조사 도입 요구에 대해 "정쟁용"이라며 수용 불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진상규명은 이미 이미 중앙 지검에서 시작했기에 검찰 수사를 통해 밝히도록 하고 특검이나 국정조사는 일종의 대선을 염두에 둔 정쟁의 성격이 강하다"며 "받을 수 없다는 입장이 분명하다"고 밝혔다.

고 수석대변인은 "모든 것은 검찰 수사를 통해 진실을 밝히고 부족한 점이 있으면 그때 국정조사라든지 특검을 하면 될 일"이라며 "국정감사가 10월 1일부터 시작한다. 해당하는 상임위에서도 필요하면 다룰 수 있기 때문에 국정조사, 특검은 지금으로는 정쟁용"이라고 쐐기를 박았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경선후보간 공동 대응을 제안한 데 대해선 "당이 후보들에게 전부 어떻게 하라고 지시하거나 가이드라인을 주기는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당에서는 공정한 경선관리를 해야 하고, (동시에) 후보들을 보호해야 해서 의혹 부풀리기라든지 터무니없는 정쟁에 대해서는 철저히 대응할 것"이라면서도 "후보들간 공동 대응은 (각) 캠프에서 입장 정리를 해서 해야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낮은 호남권 순회경선 온라인 투표율과 관련해선 "ARS (투표를) 그 뒤에 해서 투표율이 50%를 상회할 것으로 오전에 보고를 받았다"며 "기대했던 만큼은 아니지만 어느정도 투표율이 달성될 것"이라고 했다.

언론중재법 개정안 처리와 관련해선 "26일까지 여야 8인 협의체에서 최대한 합의를 이끌도록 노력하고 그 결과를 27일 본회의에서 처리할 것"이라며 이날내 처리 방침을 재확인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기자간담회에서 언론중재법 관련 문제제기에 대해 '충분히 검토될 필요성이 있다'고 법 추진에 우려를 표한 데 대해선 "이미 그렇게 하고 있다"며 "시민단체의 의견도 듣고 있고 언론단체와는 아직 원활히 되고 있지 않지만 최대한 의견을 반영해 처리하고자 노력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