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진안군, 흑삼 제조·가공한다…홍삼은 물론

등록 2021.09.24 11:17:1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전북 진안군청


[진안=뉴시스] 한훈 기자 = '홍삼'하면 떠오르는 전북 진안으로 흑삼 제조·가공 기술이 이전된다.

진안군은 농촌진흥청·농업기술실용화재단과 함께 '2022년 특허기술원료 생산단지 구축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군은 사업을 통해 확보한 정부 예산 1억5000만원 등 총 3억원을 들여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흑삼제조 가공방법' 기술이전을 받는다.

기술이전을 받으면 흑삼의 제조시간이 기존 18일에서 8일로 단축된다. 가동방법에 대한 기술이전을 통해 진안 인삼의 이미지 향상과 소비촉진이 기대된다.

군은 내년 농업경영체를 대상으로 공모해 흑삼제조가 가능한 업체를 선정한다.

전춘성 군수는 "흑삼 제조기술 이전을 통해 지역특화작목인 인삼의 소비 촉진뿐만 아니라 홍삼한방특구 진안에서 흑삼이 홍삼의 뒤를 잇는 특산물로 발돋움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36936912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