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남도, 2022년 어촌뉴딜300 공모에 66곳 신청

등록 2021.09.24 11:49: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최근 3년간 82곳 전국 최다 선정

associate_pic

[무안=뉴시스] 전남도청 전경.


[무안=뉴시스] 박상수 기자 = 전남도는 해양수산부에서 추진하는 2022년 어촌뉴딜300 공모사업에 13개 연안 시군 66개소를 신청했다고 24일 밝혔다.

시군별로 여수 10개소, 신안 14개소, 고흥 12개소, 완도 7개소, 진도 5개소, 무안 5개소, 해남 4개소 등이며, 사업비는 개소당 평균 100억원이다.

전남도는 지난해까지 3년 연속 최다 선정돼 사업비 7633억원(국비 5343억원)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3년간 전국 250개소 중 전남이 82개소로 전체의 33%를 차지했다.

특히 신안 만재항은 어촌뉴딜300 사업 전국 첫 준공지로 목포에서 뱃길로 3시간 30분을 단축하는 성과를 냈다.

여객선 접안시설을 개선, 그동안 여객선으로 섬에 바로 들어오지 못하고 바다 한가운데서 종선(작은배)으로 옮겨타야 했던 위험과 불편을 해소함으로써 섬 주민의 일일생활권 시대를 열었다.

전남은 전국에서 어촌·어항이 가장 많아 수산업과 어촌 중심지로서 성장 잠재력이 풍부하지만 대부분 오지에 있고 개발 여력이 부족해 어촌뉴딜 공모사업에 대한 주민의 열망은 어느 때보다 뜨겁고 절실하다.

전남도는 이번 공모사업을 위해 각 신청마을을 대상으로 현장 밀착형 전문가 자문을 수차례 실시하고 역량 강화 교육을 지원하는 등 행정력을 총동원해 철저히 준비했다.

공모사업 평가는 10월 서류·발표평가, 10~11월 현장평가를 거쳐 해양수산부에서 12월 초 50개소를 최종 선정한다.

김충남 전남도 섬해양정책과장은 "어촌뉴딜300 공모사업이 해를 거듭할수록 주민의 관심과 수요가 늘고 있다"며 "전남의 여건상 절실한 만큼 많은 사업이 선정되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