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김경수 전 지사 의지 이어 받아 부울경 메가시티 완성"

등록 2021.09.24 15:22: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부울경 메가시티 완성 등 지역공약 발표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김기진 기자 = 24일 이재명 민주당 대통령 경선 후보가 경남도의회 브리링룸에서 부울경 지역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109.24. sky@newsis.com

[창원=뉴시스] 김기진 기자 = 이재명 민주당 대통령 경선후보가 경남을 찾아 문재인 정부와 김경수 전 지사의 의지를 이어받아 부울경 메가시티 완성 등 부산울산경남 8대 지역공약을 발표했다.

24일 이 후보는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수도권 못지않은 경쟁력을 갖춘 메가시티로, 또 유라시아~태평양을 잇는 경제관문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교통망 확충으로 부울경 메가시티 1시간대 생활권을 실현하고 유라시아~태평양 관문의 상징이 될 가덕도 신공항은 현재 유치 추진 중인 2030 부산세계박람회 개최 전까지 완공될 수 있도록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또 "울산~양산~김해를 연결하는 동남권 순환 광역철도사업을 신속히 추진하고 부산~양산~울산 광역철도는 재정사업 전환을 적극 검토하고 울산과 창원에 수소트램 건설을 지원하여 동남권을 미래 수소교통의 선도모델로 만들겠다"고 했다.

이어 "부산을 동서로 단절시키는 경부선 구포역과 부산진역 구간 지하화를 적극 지원해 서부산권 재도약의 토대가 되도록 하고 경남 거제~경북 김천간 남부내륙철도를 차질 없이 개통, 경전선 수서행 고속열차 운행을 통해 경남도민이 고속철도를 더 쉽게 이용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부울경의 미래차 부품산업 전환을 지원하고 수소경제벨트를 구축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그는 "부울경은 수소경제 실현에 있어 최적의 여건을 보유하고 있다"며 "경남은 LNG 기지 등 양호한 수소공급 인프라를 갖추고 있고, 울산은 수소차·수소택시 등 수소모빌리티 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부산은 수소항만 사업에 강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김기진 기자 = 24일 이재명 민주당 대통령 경선 후보가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부울경 지역 공약을 발표한 후 지지자들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2021.09.24. sky@newsis.com

해상풍력을 부울경의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하겠다는 청사진도 밝혔다.

경남의 풍력산업, 울산의 조선해양산업, 부산의 기자재산업 등을 융합해 부울경을 아시아 해상풍력 산업의 허브로 만들계획이다.

부울경을 유라시아의 물류 허브와 조선산업 세계 1위 전진기지로 만들겠다는 복안도 내놨다.
    
이 후보는 "부울경은 가덕도 신공항 조성에 힘입어 해운물류를 육상과 항공으로 연계하는 유라시아 물류허브로 만들고
경남·울산의 친환경 선박, 자율운항 스마트 선박, 부산의 스마트 수리조선 산업 발전을 위해 혁신기술 개발과 전문인력 양성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김기진 기자 = 24일 이재명 민주당 대통령 경선 후보가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부울경 지역 공약을 발표한 후 지지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09.24. sky@newsis.com

특히 경남을 항공우주산업의 클러스터로 육성하겠다고 했다.

그는 "경남은 국내 항공우주산업의 65%이상을 담당하는 핵심 거점지역"이라며 "경남의 항공산업 생태계 부활을 위해 항공기 부품 생산 및 항공기 조립 역량을 키우고, 항공기종합정비(MRO) 산업과 항공우주산업 경쟁력도 강화시키겠다"고 강조했다.

공공의료 인프라 확충도 약속했다.

이 후보는 "공공의료원 설립 운동이 좌절되면서 정치입문을 결심했을 만큼 그 중요성을 누구보다 일찍 예견하고 성남시의료원 건립을 추진했다"면서 "울산에 공공의료원이 설립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경남 진주권의 공공의료원 설립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자리에는 안민석(경기 오산), 전재수(부산 북구 강서갑) 국회의원과 민주당 관계자들이 다수 참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