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확산세에도 중환자 감소…"3000명 대응 가능·자가치료 확대"(종합)

등록 2021.09.24 22:02:00수정 2021.09.25 00:02:3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위중증환자 8월 4주차 일평균 417명→전날 309명
입원병상도 줄어…정부 "예방접종이 중증화율 감소"
의료체계 대응은 확대…"지금도 2500명 치료 가능"
13개 시도 자가치료 계획…"원하면 지자체로 신청"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 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인재개발원 실내체육관에 마련된 경기도 제2호 특별생활치료센터에서 관계자들이 이동형 음압병동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28병상 규모로 설치된 이동형 음압병동은 대면 치료가 가능한 의료인력 및 엑스레이실, 처치실을 갖추고 있어 기존 생활치료센터의 취약점을 보완했다. 2021.09.08.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임재희 김남희 정성원 기자 = 4차 유행이 지속되면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연일 증가하고 있지만 위중증 환자는 100명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백신 예방접종 효과로 분석했다.

이와 별도로 수도권과 비수도권 병상 추가 확보를 통해 하루 코로나19 확진자가 3000명 이상 발생해도 대응할 수 있다는 게 정부 설명이다.

나아가 일부 지역에서 제한적으로 시행 중인 자가치료도 전면 확대 준비를 마쳐 시설이 아닌 집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는 무증상·경증 환자도 지금보다 늘어날 전망이다.

◆4차 유행 계속되고 있지만…중환자는 8월말보다 감소

24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전날 위중증 환자는 309명으로 확인됐다.

위중증 환자는 코로나19 감염 이후 고유량(high flow) 산소요법, 인공호흡기, ECMO(체외막산소공급), CRRT(지속적신대체요법) 등으로 격리 치료 중인 환자를 가리킨다.

한달 전인 8월22일~28일 1주일간 평균 417명에 달했던 위중증 환자 수는 이후 3주간 389명, 363명, 342명으로 감소 추세다. 감염 이후 위중증으로 건강이 악화되기까지 시차를 고려하더라도 9월 전체 확진자 증가 추세와 달리, 중증 환자 발생 위험은 감소하고 있다는 게 정부 판단이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24일 "현재 위중증 환자 수는 309명으로  8월 넷째 주에 417명에 비해서는 크게 줄어들었다"며 "예방접종이 중증화율을 감소한 효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사용 중인 병상 수도 한달 전인 8월23일과 비교하면 위중증 중환자 전담치료병상은 581병상에서 512병상, 중등증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은 6666병상에서 6036병상으로 줄었다.

중환자 전담치료병상은 969병상을 확보해 가동률은 52.8%로 전국 457병상의 이용이 가능하다. 수도권은 266병상이 남아 있다.

준-중환자병상은 총 450병상을 확보해 가동률은 전국 64.2%로 161병상의 이용이 가능하다. 수도권은 73병상이 남아 있다.

감염병전담병원은 총 9760병상을 확보해 가동률은 전국 61.8%로 3724병상의 이용이 가능하다. 수도권은 819병상의 여력이 있다. 무증상·경증환자가 입소하는 생활치료센터는 가동률은 55.8%로 8620병상의 이용이 가능하다. 수도권 가동률은 67.8%로 4257병상이 남아 있다.

◆정부 "병상 추가 확보 중…3000명 이상도 의료대응 가능"

여기에 추석 연휴 이후 확진자 증가에 대비한 병상 확보도 원활하게 진행 중이다.

정부는 병상 추가 확보를 위해 지난 8월13일 수도권 , 9월10일 비수도권 의료기관에 행정명령을 시행했다. 수도권은 위중증 병상 153병상(목표 대비 89.5%), 중등증 병상 552병상(92.9%)을 확보했다. 비수도권도 위중증 병상 146병상(80.8%), 중등증 병상 1017병상(98.5%) 확보 계획이 제출됐다.

이기일 통제관은 "병상이 잘 확보되면 지금도 2500명 정도는 (의료 대응이) 가능하다"며 "확보가 되면 3000명 이상은 대응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는 위중증환자와 중등증환자를 모두 포함한 숫자다.

코로나19로 확진된 무증상·경증 환자가 시설이 아닌 집에서 격리 해제 때까지 머무를 수 있는 자가치료도 점차 확대되고 있다.

◆13개 지자체 자가치료 계획 마련…"지자체로 신청"

정부는 무증상 또는 경증이면서 고위험군이 아닌 만 12세 이하 소아 확진자나 돌봄이 필요한 자녀가 있는 성인 확진자 등을 대상으로 재택치료를 제한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일부 지자체에서는 성인 1인 가구 확진자 등으로 범위를 확대했다. 무증상·경증이면서 가족·이웃을 접촉할 수 없게 방, 부엌, 화장실 등 생활 공간이 분리된 경우에만 가능하다. 특히 전담팀을 구성한 경기와 강원은 의료인력을 직접 채용해 건강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정부는 빠르면 오는 11월 중순부터 단계적 일상 회복 전환을 위한 핵심 출구전략으로 재택치료를 꼽았다. 정부는 재택치료 확대를 위해 전국 17개 시·도에 재택치료 계획서 제출을 요청했는데, 23일까지 13곳이 제출했다.

서울시는 50세 미만 무증상·경증 확진자이면서 생활 필수공간이 분리된 3인 이하 가구에까지 재택치료를 확대하는 내용을 발표했다. 시 내부에 재택치료 전담 TF를 꾸리고  자치구별로 운영전담반을 구성, 하루 2번씩 건강 모니터링과 비대면 진료를 할 계획이다. 응급 환자는 즉시 특별생활치료센터로 이송해 입원이 가능하도록 한다.

13일 문을 연 경기도 특별생활치료센터에는 16일 재택치료자가 처음 입소한 이후 닷새간 20명이 엑스레이 검사, 산소치료 등을 받았다. 이 중 18명은 가정으로 돌아갔으며, 다른 2명은 병원 전담 치료를 받고 있다.

이기일 통제관은 "앞으로 재택치료에 대한 건강보험수가를 신설하고 환자관리 시스템 개선방안도 마련하는 등 사전준비를 철저히 해나가겠다"며 "혹시라도 재택치료를 원하시는 경우에는 해당 지자체로 신청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통제관은 "여러 부족한 부분에 대해 보완하고 있다. 폐기물 (처리) 문제, 하루 두 번씩 모니터링, 이송 등(을 보완하고 있다"며 "재택치료 환자가 또 아파서 병원에 다시 올 경우 수가를 반영해야 한다. 이런 것들을 아울러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이날 기준 전국에서 재택치료 중인 확진자는 총 805명이다.

지역별로 경기가 565명으로 가장 많고, 서울 155명, 인천 49명 등 전체 재택치료 환자의 84%가 수도권에 있다. 그 외에 대전·강원 각 9명, 충북·충남 각 6명, 세종·제주 각 3명 등이 있다.

전날인 23일 하루에만 신규 확진자 98명이 재택치료를 배정받았다. 지역별로 경기 71명, 서울 17명, 강원 4명, 충북 4명, 인천 2명 등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nam@newsis.com,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