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추석發 5차 대유행 오나]①연휴 여파 vs 백신 효과…낮은 청장년 접종률 '뇌관'

등록 2021.09.25 10: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추석 후폭풍' 아직 반영 안돼…다음주 정점 예상
활동량 많은 20~40대 접종 완료율 30%대 불과
전문가들 "접종 간격 정상화해 2차 접종 당겨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716명으로 집계, 79일째 네 자릿수 확진을 이어가고 있는 23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중구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있다. 2021.09.23.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정성원 기자 = 수도권 중심의 코로나19 유행이 추석 연휴를 계기로 전국으로 확산될 조짐이 보이고 있다. 연휴 직후인 23일 하루 확진자가 2434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지만, 아직 연휴 영향이 나타난 게 아니라는 분석이다.

활동량이 많은 20~40대 청장년층의 백신 접종 완료율이 30%대에 불과해 확산을 막기엔 역부족이란 지적도 나온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24일 "추석 연휴 이후 전국적으로 유행 규모가 점차 커지고 있다"며 "내일(25일)은 가장 많은 숫자가 나온 24일보다 더 늘어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비수도권은 이제부터 추석 연휴로 인한 수도권의 유행 전파가 나타날 수 있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본격적인 숫자는 연휴에 지방을 다녀와 계속 검사를 받게 되는 다음 주에 더 늘어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전문가들은 아직 연휴 영향이 반영되지 않았다며, 다음 주 확산세가 더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기석 한림대성심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교수는 "아직 연휴 때문은 아니다"라며 "추석 때 이동량이 많았다면 다음 주 목~토요일에 확진자 숫자가 올라갈 수 있다. 기존 상승세와 연휴 효과가 합쳐지면 오늘 발표된 숫자보다 더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우주 고려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도 "귀성객이 줄었다고는 하지만 휴가지나 캠핑장 등으로 이동이 많았다. 다음 주 비수도권 환자가 늘면서 3000명대가 나올 수 있다"고 내다봤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5일 오후 광주 동구 전남대학교병원 코로나19 예방접종 위탁의료기관에서 50세 미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에 대한 화이자 백신 교차접종이 이뤄지기 앞서 의료진이 준비하고 있다. 2021.07.05. hgryu77@newsis.com

현재 확진자 90% 이상이 델타 변이 감염자다. 델타 변이가 백신의 예방효과를 떨어뜨린다는 연구 결과들이 발표되면서, 6주로 늘린 백신 1·2차 접종간격을 정상화하라는 주문이 나온다. 백신 1차 접종만으로는 델타 변이를 막기 어렵기 때문이다.

정 교수는 "제일 중요한 건 접종 완료율을 높이는 것이다. 2차 접종을 잔여 백신으로 맞을 수 있도록 하는 게 아니라 1차 접종 후 3~4주차에 신속하게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물량을 최대한 확보해 3주(화이자), 4주(모더나)에 접종하도록 간격을 정상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접종 간격이 늘어나면서 2차 접종 전 2~3주 사이 감염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지적도 뒤따랐다.

실제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접종을 늦게 시작한 청장년층의 확진 비율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20~40대 접종 완료율은 아직 30%대 초반 수준이다.

24일 0시 기준 확진자 2434명 중 20대 549명(22.6%), 30대 445명(18.3%), 40대 449명(18.5%)으로 20~40대가 전체의 59.3%를 차지했다.

접종 의료기관에서 임의로 접종 기간을 단축할 수 있게 하는 방안도 나왔다. 김 교수는 "1차 접종에 집중하다 보니 접종 완료율이 낮아 델타 변이를 제대로 방어할 수 있을지 미지수"라며 "접종 의료기관 원장에게 6주 이내라도 접종할 수 있도록 재량권을 주는 방안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방역 당국은 오는 27일 발표될 4분기 예방접종 시행계획에서 접종 간격 단축 여부를 발표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