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교육청-6개 자치구, '교육후견인제' 본격 시동

등록 2021.09.27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마을기관·활동가, 돌봄·학습 필요한 학생 지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시교육청 교육복지후견인제도 개념도. (자료=서울시교육청 제공). 2021.09.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이연희 기자 = 서울시교육청이 학생 복지 사각지대를 없애고 교육양극화를 해소하기 위해 서울 영등포구와 은평구, 구로구, 서대문구, 양천구, 중랑구 등 6개 자치구와 손을 맞잡는다.

교육청는 27일 오후 4시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업무협약식을 갖고 6개 구청을 '협치형 학생 통합지원 참여 자치구'로 지정할 예정이다.

6개 자치구는 지난 7월 교육후견인 정책 공모에 신청, 최종 선정된 바 있다. '교육후견인제'는 마을 단위의 교육안전망 협의체를 통해 아동·청소년의 돌봄과 기초학력, 정서 등 필요한 부분을 채워줄 사회적 보호자를 지원하는 정책이다.

퇴직 교원이나 지역 활동가, 학부모 누구나 교육후견인으로 참여할 수 있다. 대신 성범죄 및 아동학대 전력 조회를 통과하고 30시간 기본 연수를 이수해야 한다.

교육청과 6개 자치구는 교육후견인 정책을 실시하는 지역을 확대하기로 협력하고, 특히 고등학생 진로진학 지원을 위한 교육후견인제 정책 연계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