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후 9시까지 전국 2833명 확진 '최악'…결국 3000명 넘어설 듯

등록 2021.09.24 21:09:37수정 2021.09.24 21:37: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수도권 2230명(78.7%)-비수도권 603명(21.3%)
전날 2434명, 집계 마감 3시간 앞두고 넘어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2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2434명으로 역대 최다 신규 확진자를 기록했다. 2021.09.24.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24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확진자가 2833명 발생했다. 일일 최다 확진자 수를 기록한 전날 2434명을 이미 넘어선 수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5일 0시 기준 확진자는 3000명에 육박할 전망이다. 전날에 이어 연일 최다 기록이 깨지는 셈이다.

지역별로 서울 1223명, 경기 806명, 인천 201명 등 수도권에서 2230명(78.7%)이 발생했다.

비수도권에서는 603명(21.3%)이 나왔다. 대구 116명, 경북 57명, 부산 46명, 울산 24명, 경남 42명, 대전 42명, 충남 54명, 충북 56명, 광주 17명, 전남 19명, 전북 65명, 강원 52명, 제주 13명 등이다.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확인되지 않았다.

이날 오후 6시까지 서울에서는 송파구 소재 시장 관련 39명, 중구 시장 관련 8명, 용산구 소재 병원 관련 3명, 강서구 소재 공공기관 관련 2명 등이 추가 확진됐다.

경기도에선 포천시 섬유가공 및 육류가공제조업체 관련 4명, 안산시 제조업체 관련 1명, 부천시 어린이집 관련 2명 등이 추가 확진됐다.

방역당국은 추석 연휴 영향이 본격적으로 나타나는 다음 주에 확산세가 더 커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내일은 오늘보다 (확진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며 "본격적인 숫자는 연휴에 지방을 다녀와 계속 검사를 받는 다음 주에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